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종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올해의 사자성어

    [분수대] 올해의 사자성어 유료

    ... 후보 중 유독 눈길을 끄는 게 있다. 5위 천학지어(泉?之魚)다. '마른 샘의 물고기'라는 뜻인데, 대개 상유이말(相濡以沫, 거품으로 서로를 적심)과 함께 쓴다. 『장자(壯子)』 '대종사(大宗師)' 편에 나온다. 가뭄이 심했던 어느 날, 길을 가던 장자는 바닥을 드러낸 샘을 지났다. 샘에서는 물고기가 등을 드러낸 채 허덕였다. 장자는 다음 날 다시 샘을 찾았다. 물고기는 배를 ...
  • [박정호의 문화난장] 비구니 없는 비구 없다

    [박정호의 문화난장] 비구니 없는 비구 없다 유료

    ... 대표하는 조계종의 오늘도 숫자로 살펴볼 수 있다. 지난해 7월 기준 수치다. 전체 승려 수 1만1956명. 비구 6301명, 비구니 5655명이다. 남녀 총수가 엇비슷하다. 범위를 좁혀 대종사(大宗師)와 명사(明師)를 비교해보자. 각각 법랍(승려가 된 뒤로부터 치는 나이) 40년 이상의 비구와 비구니, 즉 최고 법계(法階)를 가리킨다. 전체 64명 중 비구는 50명, 비구니는 14명이다. ...
  • 원불교 좌산 상사 "자기편 맹신, 상대편 불신땐 다 같이 공멸”

    원불교 좌산 상사 "자기편 맹신, 상대편 불신땐 다 같이 공멸” 유료

    ... 거닐었다. 날이 꽤 차가웠다. “가장 가슴 깊이 담아두는 원불교의 한 구절”을 물었다. 좌산 상사는 “요건 좀 매운 질문”이라며 '일원상 게송(偈頌)'을 꺼냈다. 원불교 교조인 소태산 대종사가 열반에 앞서 미리 내린 게송이었다. “유(有)는 무(無)로 무는 유로/돌고 돌아 지극(至極)하면/유와 무가 구공(俱空)이나/구공 역시 구족(具足)이라.” 좌산 상사는 “유에 있어도 유에 집착하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