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우조선 연임로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대우조선 청탁 칼럼'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2심서 무죄로 뒤집혀

    '대우조선 청탁 칼럼'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2심서 무죄로 뒤집혀

    ... 총 4940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 2006~2012년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에 유리한 기사를 써주는 대가로 남 전 사장으로부터 유럽여행 항공권과 숙박비를 제공받는 등 3900만원 상당의 재산상 이익을 챙긴 혐의도 있다. 이밖에 고재호 당시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로비해주는 대가로 현금과 상품권 등 1700만원을 받고, 자신의 처조카의 대우조선해양 ...
  • '권언유착 스캔들'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 징역 2년6개월 확정

    '권언유착 스캔들'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 징역 2년6개월 확정

    ... 놓였던 회사 경영진을 상대로 부정한 청탁을 주선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특히 남상태 전 사장이 연임될 수 있도록 민 전 행장 등 정·재계 유력 인사에게 힘을 써주겠다고 제안한 뒤 대우조선으로부터 ... 2월까지 홍보컨설팅비 21억3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박수환 전 대표에게 자신의 연임 관련 로비를 부탁한 것으로 알려진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 [중앙포토] 또 민 전 행장과의 ...
  • '남상태 연임 로비' 박수환, 징역 2년6개월 확정…1심선 무죄

    '남상태 연임 로비' 박수환, 징역 2년6개월 확정…1심선 무죄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대가로 수십억원대의 일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수환(60) 전 뉴스커뮤니케이션즈 대표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 추징금 21억3400만원을 명령했다. 박 전 대표는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에게 남 전 사장의 연임 로비를 해주는 대가로 지난 2009년 3월부터 2012년 2월까지 홍보컨설팅 계약 명목으로 ...
  • [오늘의 주요일정]법조(4월17일 화요일)

    ... 청구 소송 3차 변론기일, 서울중앙지법 민사86단독, 352호 ▲오전 10시10분 '법관 연임 탈락 반발' 류모씨, 양승태 전 대법원장 외 3명 상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 3차 변론기일, ... 손해배상 청구 소송 선고기일, 서울중앙지법 민사206단독, 356호 ▲오후 2시 '전방위 로비 의혹' 최인호 변호사 1차 공판, 서울중앙지법 형사34부, 523호 ▲오후 2시 '백남기 사망'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롯데 분쟁 '한 배' 탔던 신동주, 민유성 소송전…"107억원 달라"

    [단독]롯데 분쟁 '한 배' 탔던 신동주, 민유성 소송전…"107억원 달라" 유료

    ... 판결을 받았다. 그는 지난 1월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박수환(60) 뉴스커뮤니케이션 대표의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임 로비 사건'에도 이름이 오르내렸다. 박 대표는 당시 산업은행장이던 민 대표에게 남상태(68) 전 사장의 연임을 부탁하겠다며 남 전 사장으로부터 거액의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민 대표 측은 “벌금형 선고 등으로 국책은행장으로 ...
  • '대우조선 비리' 1심 무죄 박수환, 2심서 실형·법정구속

    '대우조선 비리' 1심 무죄 박수환, 2심서 실형·법정구속 유료

    박수환. [뉴스1] 남상태(68)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대가로 거액을 챙긴 혐의(변호사법 위반 및 사기)로 기소된 박수환(60·여·사진) 뉴스커뮤니케이션 대표가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연임 로비 혐의를 무죄로 본 1심 재판부의 판단이 뒤집히면서 박 전 대표는 법정 구속됐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 정선재)는 이날 박 전 대표에게 징역 2년6개월을 ...
  • [간추린 뉴스] '남상태 연임로비' 전 뉴스컴 대표 무죄 유료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을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에게 로비해주는 대가로 20억원대 일감을 수주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은 7일 “산업은행 분위기를 알아봐달라는 정도는 청탁·알선으로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