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주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코로나에 꺾인 샌더스의 꿈···이젠 트럼프·바이든 전쟁이다

    코로나에 꺾인 샌더스의 꿈···이젠 트럼프·바이든 전쟁이다

    버니 샌더스 미 상원의원이 8일(현지시간) 민주당 대선 경선 캠페인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맞붙는다. ... 기자회견하는 모습.[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을 북유럽식 복지국가로 바꿔보겠다며 출사표를 던진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 버니 샌더스가 꿈을 접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8일(현지시간) 민주당 대선 후보 ...
  • [박보균 칼럼] 4·15 총선의 본능은 해체다

    [박보균 칼럼] 4·15 총선의 본능은 해체다

    ... 무상급식(2011년) 악몽이 있다. 황 대표는 두 배로 올렸다. “모든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씩 주자.” 민주당은 그것을 기회로 낚아챘다. 이해찬 대표는 재빨랐다. '전 국민 지급'으로 바꿨다. ... 못했다. '문재인 사람들'의 선거 성적은 3연승(전국단위). 2016년 총선·2017년 대선·2018년 지방선거에서 이겼다. 그들은 4연승에 도전 중이다. 목표는 국회 평정의 친문 패권주의 ...
  • 총선 일주일 앞으로…여야 막판 '기세 싸움' 치열

    총선 일주일 앞으로…여야 막판 '기세 싸움' 치열

    ... 만들 수 있을까요. 이번에는 기호 2번 오세훈 저희 아버지를 믿고 지지해 주세요.] 그리고 서울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지역은 뭐니뭐니해도 종로입니다. 전직 총리이자 여야의 대선 주자 간 대결이라 관심이 큰데요. 두 사람의 특기가 발휘되고 있습니다. 먼저 이낙연 후보는 성대모사를 선보였는데요. 누구 목소리를 따라 한 건지 맞춰보시죠. [이낙연/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
  • 미 위스콘신, 코로나에도 '경선 투표' 강행…트럼프는 '독려'

    미 위스콘신, 코로나에도 '경선 투표' 강행…트럼프는 '독려'

    ... 코로나19 상황은 여전히 심각하고 감염의 우려와 공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주는 대선 후보 경선도 미뤘습니다. 그런데 이 와중에 위스콘신 주에서 위험한 경선이 강행됐습니다. 주 ... 투표율은 낮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투표 강행을 두고 트럼프는 찬성 의사를 나타냈고 민주당 경선 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선거 강행을 결정한 주 대법원의 판결을 비난했습니다. 위스콘신 선거관리위원회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4·15 총선의 본능은 해체다

    [박보균 칼럼] 4·15 총선의 본능은 해체다 유료

    ... 무상급식(2011년) 악몽이 있다. 황 대표는 두 배로 올렸다. “모든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씩 주자.” 민주당은 그것을 기회로 낚아챘다. 이해찬 대표는 재빨랐다. '전 국민 지급'으로 바꿨다. ... 못했다. '문재인 사람들'의 선거 성적은 3연승(전국단위). 2016년 총선·2017년 대선·2018년 지방선거에서 이겼다. 그들은 4연승에 도전 중이다. 목표는 국회 평정의 친문 패권주의 ...
  • 부하 5000명 구한 함장 확진

    부하 5000명 구한 함장 확진 유료

    ... 대해 “함장에 대한 믿음을 잃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며 “그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전날 “크로지어가 한 일은 끔찍하다고 생각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민주당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크로지어 함장의 경질은 “범죄에 가깝다”며 “할 말을 한 것이다. 훈장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크로지어 함장은 현재 괌 해군 기자의 귀빈 숙소에서 격리 중이다. ...
  • [사진] 이낙연·황교안 첫 토론회

    [사진] 이낙연·황교안 첫 토론회 유료

    이낙연·황교안 첫 토론회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오른쪽)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6일 열린 TV토론회에 참석해 각자의 자리로 가고 있다. 여야의 유력 대선주자이자 전직 총리 출신인 두 후보가 1대1로 토론한 것은 처음이다. [국회사진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