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사관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미 대사, 야당 의원 줄줄이 불러 '방위비 인상' 압박

    미 대사, 야당 의원 줄줄이 불러 '방위비 인상' 압박

    [앵커] 아까 말씀드린 방위비 문제 속보입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을 대사관저로 초청해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했다고 어제(18일) 보도해드린 바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혜훈 위원장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야당 소속의 상임위원장들은 물론이고 우리공화당 대표들도 초청해서 방위비 인상 얘기를 꺼냈습니다. 사실상 전방위적인 압박입니다. ...
  • [앵커브리핑] '석상에 올라탄 앨리스'

    [앵커브리핑] '석상에 올라탄 앨리스'

    ...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미국의 방위비 인상 요구는 집요했습니다. "주한 미국대사가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내라는 요구만 20번 정도 반복" - 이혜훈/국회 정보위원장 국회 상임위원장을 대사관저로 불러 다그쳤다는 사실도 알려졌습니다. 그 많은 돈을 어디에 쓸 것인지조차 밝히지 못한 채 그들의 압박은 계속될 것입니다. 석상 위에 홀짝 올라탄 앨리스. 그로부터 100년을 뛰어넘어서 ...
  • 이혜훈 "미 대사, 갑자기 방위비 얘기 꺼내 당황…20번 언급"

    이혜훈 "미 대사, 갑자기 방위비 얘기 꺼내 당황…20번 언급"

    ... 해도 우리가 내는 거예요. 내고 있는 거예요 현재. (이미 내고 있는데 갑자기 여기에서 5배를 올리겠다는 거 아닙니까?) 말이 안 되는 거죠.] 이혜훈 의원은 양국 간 교류차원으로 이해하고 미 대사관저를 찾아갔는데, 서론 없이 방위비 얘기를 꺼내더라, 그런데 50억 달러 이야기를 20번이나 언급했다고 이렇게 얘기를 하고 있어요. · 미 대사, 이혜훈 위원장까지 관저로 불러 '방위비 압박' ...
  • 이혜훈 "해리스, 30분간 방위비 요구만 20번…당황스러웠다"

    이혜훈 "해리스, 30분간 방위비 요구만 20번…당황스러웠다"

    ... 미국대사가 관저로 불러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내라는 요구만 20번 정도를 반복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난 7일 주한 미국 대사관저에서 해리스 대사를 만나 30여분간 나눈 대화 내용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사 나누는 자리로 알고 가볍게 갔는데 서론도 없이 방위비 분담금으로 50억 달러를 내라고 여러 번 얘기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미국은 없다

    [노트북을 열며] 미국은 없다 유료

    ... 신고립주의 노선 추이를 보면 이제 시작이라는 게 미국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한국의 소위 진보, 일명 보수 세력 마음속에 굳어진 미국의 이미지에 작별을 고할 때가 됐단 얘기다. 대낮에 미국대사관저에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는 이들 마음속 '악덕 미국'도, 피로서 한국을 언제까지나 지켜줄 '선한 미국'도 이제 없다. 미국은 진화했다. 이념 스펙트럼을 떠나 2019년 대한민국을 위한 진정한 ...
  • [단독] "트럼프, 올해 두번 文에 방위비 50억달러 직접 요구"

    [단독] "트럼프, 올해 두번 文에 방위비 50억달러 직접 요구" 유료

    ...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7일 유력 야권 정치인에 따르면, 최근 미국 대사관저 모임에서 미국 측 고위 관계자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숫자를 제시했다(gave the number)”며 “(그 숫자는) 50억 달러(5 Billion dollar)”라고 말했다고 ...
  • 크라크 "화웨이 쓰지마라"…美대사관저 리셉션에 LG만 안불렀다

    크라크 "화웨이 쓰지마라"…美대사관저 리셉션에 LG만 안불렀다 유료

    ... 대화하고 있다. [뉴스1]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이 한국의 이동통신사들에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 제품을 쓰지 말아 달라는 뜻을 전달했던 것으로 7일 드러났다. 6일 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리셉션에서다. 이날 리셉션엔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금 협상대표, 황창규 KT 회장, SK텔레콤 관계자 등이 자리했다. 당시 자리에 참석한 정치권 인사는 크라크 차관으로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