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북 인도적 지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정호의 직격인터뷰] "북한 개별관광, 큰 수익 내지 않으면 막지 않는 게 바람직"

    [남정호의 직격인터뷰] "북한 개별관광, 큰 수익 내지 않으면 막지 않는 게 바람직" 유료

    ... 안겨주지 않는다면 미국은 이를 막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자신들을 지원 중인 중국·러시아와 멀어질 것을 우려해 핵무기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 같은 고강도 ... 강정현 기자 - 예컨대 어떤 보상이 적당할까. "종전선언, 평양·워싱턴 내 연락사무소개설, 인도적 지원, 그리고 한·미 간 합의 시 합동군사훈련 규모 축소 등이 괜찮을 것이다." - 트럼프 ...
  • [view] 북한 개별관광, 제재 대상 아니다? 면도기·이어폰·헤어드라이어도 유엔 금지품 유료

    ... 어렵다”고 했다. 하지만 제재에선 행위 자체가 문제이지, 목적은 상관없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품목분류코드(HS 코드) 85에 해당하는 품목의 대북 이전을 금지했는데 ... 대규모 현금의 북한 유입을 뜻한다. 고명현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인적 교류라는 원래의 인도적 성격이 옅어지고 영리 목적이 강해지면 유엔이나 미국도 우려를 갖고 추가 조치를 검토할 수 있다”고 ...
  • 북 김계관 “설레발” 악담에도…문 대통령 “북한은 대화 원해”

    북 김계관 “설레발” 악담에도…문 대통령 “북한은 대화 원해” 유료

    ... 제재에 저촉되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모색될 수 있다”고 구체적 예까지 들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가 '관광' 분야를 금지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북한으로의 현금 유입은 최대한 틀어막는 ... 북한으로부터 감자나 사과까지 수입하지 말라고 금지했다. 고명현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제재는 인도적 차원의 인적 교류는 금지하지 않지만, 영리 목적의 관광도 허용하는지는 안보리 대북제재위 판단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