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법원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긴급조치 9호' 손배소 기각…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자격 논란

    '긴급조치 9호' 손배소 기각…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자격 논란

    ... 어렵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당시 재판장이 최근 대법관 후보에 제청된 노태악 후보자였습니다. 노 후보자는 5건의 비슷한 소송에서 모두 국가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2015년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같은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온 직후였습니다. 당시 법원행정처는 '국정운영 협조사례'로 이 판결을 포함시키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 후보자는 서면 답변서를 통해 "대법원 판결을 ...
  • 미래통합당 1호 공약 '장병 2박3일 외박'…당내 비판도

    미래통합당 1호 공약 '장병 2박3일 외박'…당내 비판도

    ... 원칙인 것입니다.] 여기에 박근혜 정부 때 미뤄졌던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2018년에 이뤄집니다. 소송을 시작한 지 13년, 일제징용에 끌려간 지 70여 년 만의 일입니다. [김명수/대법원장 (2018년 10월 30일) : 청구권협정의 협상 과정에서 일본 정부는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인정하지 않은 채 강제동원 피해의 법적 배상을 원천적으로 부인하였고… 이러한 상황에서 강제동원 ...
  • 노태악 "정치권 직행 판사에 대한 국민 우려에 공감"

    노태악 "정치권 직행 판사에 대한 국민 우려에 공감"

    대법원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대법관후보추천위가 추천한 4명의 신임 대법관 후보자 중 노태악(58.사법연수원 16기)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를 최종 후보자로 선정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을 제청했다고 밝혔다. [대법원 제공] “법관의 정치권 직행 현상에 대해 사법부 독립을 훼손한다는 비판과 논란을 잘 알고 있습니다.” 노태악(58ㆍ사법연수원 16기) 대법관 후보자가 ...
  • '사법농단 의혹 연루' 판사 7명, 재판업무 복귀

    '사법농단 의혹 연루' 판사 7명, 재판업무 복귀

    ... 국민들이 신뢰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들을 재판업무에서 배제했습니다. 한편 대법원은 평판사를 보냈던 국회 파견판사에 김경수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부장판사를 보내기로 했습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국회의원들이 민원창구로 활용됐다는 비판을 받았던 자리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JTBC 핫클릭 '재판개입 혐의' 임성근 판사도 무죄…'사법농단' 3연속 무죄 "재판 관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법농단 의혹 법관들 내달부터 재판 복귀

    사법농단 의혹 법관들 내달부터 재판 복귀 유료

    ... 17일 임성근(56·사법연수원 17기)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 사법농단 사건으로 기소된 법관 8명 중 7명에 대한 사법연구 발령 기간 연장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명수 대법원장은 지난해 3월 이들을 재판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법연구 발령을 내렸다. 사법연구는 법관들이 재판을 하지 않고, 일정 기간 연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당시 대법원은 “피고인으로 형사재판을 받게 ...
  • 윤석열, 부산 검사들 만난 자리서 대놓고 추미애 반박

    윤석열, 부산 검사들 만난 자리서 대놓고 추미애 반박 유료

    ... 공판중심주의를 언급하고 나섰다. 수사와 기소 분리가 어려운 이유로 사법개혁 및 이로 인한 국가 재판 시스템의 변화를 언급하면서다. 윤 총장은 “검찰은 '검찰의 조서를 집어던지라'는 과거 대법원장의 발언을 불쾌하게 생각해 사법부의 구두변론주의, 공판중심주의로의 전환 속도 및 재판 운영 시스템을 따라가지 못했다”며 “재판 시스템이 바뀌면 수사 시스템도 바뀔 수밖에 없는 만큼 진술조서 작성 ...
  • '사법농단' 의혹 임성근 판사도 무죄…양승태 판결 영향에 촉각

    '사법농단' 의혹 임성근 판사도 무죄…양승태 판결 영향에 촉각 유료

    ... 선고 이유를 밝혔다. 지위를 이용한 불법행위로 징계사유에는 해당하지만 직권남용으로형사 처벌할 수는 없다는 판단이다. 법조계는 임 부장판사 사건을 특히 주목해왔다. 검찰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게도 재판 개입으로 인한 직권남용 혐의를 다수 적용한 만큼 임 부장판사 재판의 결과가 양 전 대법원장 재판 결과를 가늠할 척도이기 때문이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