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한미동맹에 유효기간이 있을까

    [글로벌 아이] 한미동맹에 유효기간이 있을까 유료

    ... 긴장 관계다. 하지만 방위비 증액으로 다퉈도 이 대서양동맹이 깨질 것이라는 사람은 워싱턴에 없다. 한·미동맹의 뿌리도 그만큼 튼튼한가. 언제까지나 필수불가결한 동맹으로 남을 수 있을까 대답할 시점이 왔다. 미 행정부와 의회는 금요일 자정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여부를 통해 한국이 진정한 동맹인지 지켜보겠다는 태세다. 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 진중권 “동양대 J교수, 표창장 직인 이상하다 해놓고 방송선 왜곡”

    진중권 “동양대 J교수, 표창장 직인 이상하다 해놓고 방송선 왜곡” 유료

    ... 못하고 어떻게 표창을 추천할 수 있었냐고 묻자 처음에는 '정경심 교수가 우리 아이가 이번에 너무 고생했으니 표창이라도 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길래 '그럼 주자'고 대꾸만 했을 뿐이라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또 “이 사실을 언론에 알려도 되겠냐고 묻자 '표창장이라도 주자'고 자신이 먼저 (정 교수에게) 권한 것으로 해두자고 발언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장 교수는 ...
  • [배명복 칼럼] “갈 테면 가라”…결기는 좋지만

    [배명복 칼럼] “갈 테면 가라”…결기는 좋지만 유료

    ... 달라지고 있다. 동맹을 하찮은 존재로 여기는 트럼프에게 나토는 미국의 방위비만 축내는 구시대의 유물일 뿐이다. “나토 헌장 제5조가 제대로 지켜질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마크롱의 대답은 “알 수 없다”였다. 설사 내년 대선에서 트럼프가 재선에 실패하더라도 '탈(脫) 동맹'으로 가는 미국의 발길을 되돌리긴 어려울 것으로 마크롱은 전망한다. 미국의 이익을 최우선에 두는 쪽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