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계명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동네마다 전문의···'적폐'라던 과잉병상, 코로나 효자됐다

    동네마다 전문의···'적폐'라던 과잉병상, 코로나 효자됐다 유료

    ... 상관관계가 그리 뚜렷하지 않지만 병상이 많은 나라는 분명히 완치율과 비례한다는 게 서울대의 분석이다. 외래진료와 코로나 환자 발생 비교. 그래픽=신재민 기자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서울의료원 등 69개다. 이들은 약 1만7000개의 병상에 입원해 있던 일반 환자를 다른 데로 돌리고 코로나19 환자만 받았다. 한국이 '과잉병상'이 아니라면 짧은 시간에 환자를 ...
  • "경기 거지같다"던 반찬가게 여사장 "최근에도 누군가 위협"

    "경기 거지같다"던 반찬가게 여사장 "최근에도 누군가 위협" 유료

    ... 배움의 기회를 놓친다. 대통령과 여당, 어용 매체들은 "세계적 모범"이라고 자화자찬을 쏟아낸다. 봄이라지만 '진짜 봄'은 아니다. 악몽이 따로 없다. 코로나19로 국민 생활과 경제가 마비됐다.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간호사들이 근무 교대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이동하고 있다. 코로나 위기에서 우왕좌왕한 정부가 아니라 희생한 의료진이 진짜 영웅이다. 뉴스1 장세정 논설위원 장세정 논설위원 ...
  • [오영환의 지방시대] 뚝심의 셀프 봉쇄와 의병 덕에 큰 불길 잡았다

    [오영환의 지방시대] 뚝심의 셀프 봉쇄와 의병 덕에 큰 불길 잡았다 유료

    ━ 코로나 사투 45일째 지금 대구는 지난달 31일 대구시 중구 서문시장 내 '국수골목' 모습.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수직으로 상승하던 2월 25일~3월 1일 처음으로 문을 ... 있었다”고 말한다. 지난달 30일 현재 의료 지원 인력은 1011명이다. 코로나19 거점병원인 계명대 동산병원과 대구의료원 등에는 이들의 투혼과 땀에 대한 격려·감사의 손편지와 물품이 쇄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