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갓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여행 어디] '진짜 예산'을 만나는 세 가지 방법

    [#여행 어디] '진짜 예산'을 만나는 세 가지 방법

    ... 안대문·협문·광 등을 갖춘 'ㅁ' 자형 가옥이다. 안방과 건넌방에는 각각 툇마루가 있고, 부엌 천장은 다락으로 돼 있다. 이런 'ㅁ' 자형 가옥은 중부지방과 영남지방에 분포돼 있는 이른바 '대갓집'형이다. [`ㄱ자` 구조의 추사고택 사랑채] 사랑채는 남쪽에 한 칸, 동쪽에 두 칸의 온돌방이 있고 나머지는 모두 대청과 마루로 돼 있다. 원래 안채와 사랑채는 엄격히 구분돼야 하는 것이 ...
  • 광주시, 남한산성 전승음식 '효종갱' 확대보급 주력

    ... 양반들의 해장국으로 배추속대, 콩나물, 송이, 표고, 소갈비, 해삼, 전복에 토장을 풀어 하루 종일 끓인 것으로 밤새 끓이다가 새벽녘 통행금지 해제를 알리는 파루(罷漏)의 종이 울려 퍼지면 남한산성에서 사대문 안의 대갓집으로 배달되던 우리나라 최초의 배달 해장국이다. 김지백·김동욱기자/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 "궁중 화원들이 그려 몰래 판 작품이 민화"

    "궁중 화원들이 그려 몰래 판 작품이 민화"

    ... 작품들이 나올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그 후 서민들도 그런 작품들의 본을 뜨고 베껴 그리면서 오늘날의 '민화'가 생겨났다는 것이다. 고 교수는 “우리가 민화라고 통칭하는 그림은 왕실과 대갓집을 장식한 전문 화가들의 채색화까지 포함한다”며 “이런 작품들은 절대 민간의 그림이라고 볼 수 없는 수준의 고 퀄리티”라고 강조한다. 또 “20세기 초 서양 화단을 풍미한 모더니즘의 영향이 ...
  • [새로나온책] 추사 김정희

    [새로나온책] 추사 김정희

    ... 인식을 바꿔놓을 역작이다. 탄생부터 만년까지, 주인공의 일대기를 좇는 전기 형식으로 구성된 이 책은 그간 파편적으로 이해돼 온 추사의 삶과 예술, 그리고 학문을 총체적으로 그려낸다. 대갓집 귀공자로 태어나 동아시아 전체에 '완당바람'을 일으키며 승승장구하던 추사가 두 차례의 유배와 아내의 죽음 등을 겪고 인간적·예술적으로 성숙해가는 과정이 역사소설처럼 흥미롭게 펼쳐지는 한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행 어디] '진짜 예산'을 만나는 세 가지 방법

    [#여행 어디] '진짜 예산'을 만나는 세 가지 방법 유료

    ... 안대문·협문·광 등을 갖춘 'ㅁ' 자형 가옥이다. 안방과 건넌방에는 각각 툇마루가 있고, 부엌 천장은 다락으로 돼 있다. 이런 'ㅁ' 자형 가옥은 중부지방과 영남지방에 분포돼 있는 이른바 '대갓집'형이다. [`ㄱ자` 구조의 추사고택 사랑채] 사랑채는 남쪽에 한 칸, 동쪽에 두 칸의 온돌방이 있고 나머지는 모두 대청과 마루로 돼 있다. 원래 안채와 사랑채는 엄격히 구분돼야 하는 것이 ...
  • [#여행 어디] '진짜 예산'을 만나는 세 가지 방법

    [#여행 어디] '진짜 예산'을 만나는 세 가지 방법 유료

    ... 안대문·협문·광 등을 갖춘 'ㅁ' 자형 가옥이다. 안방과 건넌방에는 각각 툇마루가 있고, 부엌 천장은 다락으로 돼 있다. 이런 'ㅁ' 자형 가옥은 중부지방과 영남지방에 분포돼 있는 이른바 '대갓집'형이다. [`ㄱ자` 구조의 추사고택 사랑채] 사랑채는 남쪽에 한 칸, 동쪽에 두 칸의 온돌방이 있고 나머지는 모두 대청과 마루로 돼 있다. 원래 안채와 사랑채는 엄격히 구분돼야 하는 것이 ...
  • "궁중 화원들이 그려 몰래 판 작품이 민화"

    "궁중 화원들이 그려 몰래 판 작품이 민화" 유료

    ... 작품들이 나올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그 후 서민들도 그런 작품들의 본을 뜨고 베껴 그리면서 오늘날의 '민화'가 생겨났다는 것이다. 고 교수는 “우리가 민화라고 통칭하는 그림은 왕실과 대갓집을 장식한 전문 화가들의 채색화까지 포함한다”며 “이런 작품들은 절대 민간의 그림이라고 볼 수 없는 수준의 고 퀄리티”라고 강조한다. 또 “20세기 초 서양 화단을 풍미한 모더니즘의 영향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