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시 지도교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맞장토론] 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어떻게 봤나?

    [맞장토론] 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어떻게 봤나?

    ... 없는 대화를 했습니다. 정치권의 평가는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믿을 수 있는 지도자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평가했고 자유한국당은 하고 싶은 얘기만 일방적으로 전달한 TV쇼였다고 ... 않습니다. 한미일 동맹을 원하는 미국의 인도, 태평양 전략의 한 축이기도 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에 사실은 당시 모든 조약이나 협약이 이루어지는 통상적인 모습과 다르게 진행된 급하게 진행된 ...
  • [맞장토론] 여야 거물급 인사 불출마…인적쇄신 시동?

    [맞장토론] 여야 거물급 인사 불출마…인적쇄신 시동?

    ... 진행하겠습니다. 먼저 출연자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제 오른쪽입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입니다. 제 왼쪽입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입니다. 여야 거물급 인사들이 총선 불출마를 ... 무언가 또 다른 생각이 있는 것인지 그렇다고 대선 이렇게 얘기하기는 어렵죠. 대선이 몇 년 남지도 않았으니까. 그러나 어쨌든 파장이 대단히 클 거다.그리고 민주당에 현재 86세대 그룹들은 물론이고 ...
  • “2016년 살생부는 사실…유승민·서청원·이재오 등 40명”

    “2016년 살생부는 사실…유승민·서청원·이재오 등 40명”

    ... 이재오·유승민·정두언 등 비박 의원들 40명이 공천배제 명단에 적혀 있었다는 얘기를 정두언(작고) 당시 의원이 “김무성 대표에게 들었다”고 폭로하면서 여의도가 발칵 뒤집어졌다. 하지만 당시 김 전 ... 들어오나. ” 반 전 유엔사무총장과는 교감이 있었나. “미국으로 내가 밀사를 보냈다. 대학교수인데 나하고 친척이고, 반 전 총장하고도 아는 사이다. 밀사가 '끝까지 갈 거냐. 구설수는 클리어하냐'고 ...
  • 김세연·임종석 용퇴…인적쇄신 신호탄인가, 양화의 구축인가

    김세연·임종석 용퇴…인적쇄신 신호탄인가, 양화의 구축인가

    ... 30분, 국회 정론관이 술렁였다. 단상엔 김세연(3선·부산 금정) 자유한국당 의원이 섰다. 당 지도부에도 알리지 않은 깜짝회견이었다. “저는 오늘 제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합니다.” 김 ... 하나였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불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김종인 당시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이해찬·유인태 의원 같은 중진과 정청래·김현 전 의원 등의 친문계를 다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6년 살생부는 사실…유승민·서청원·이재오 등 40명”

    “2016년 살생부는 사실…유승민·서청원·이재오 등 40명” 유료

    ... 이재오·유승민·정두언 등 비박 의원들 40명이 공천배제 명단에 적혀 있었다는 얘기를 정두언(작고) 당시 의원이 “김무성 대표에게 들었다”고 폭로하면서 여의도가 발칵 뒤집어졌다. 하지만 당시 김 전 ... 들어오나. ” 반 전 유엔사무총장과는 교감이 있었나. “미국으로 내가 밀사를 보냈다. 대학교수인데 나하고 친척이고, 반 전 총장하고도 아는 사이다. 밀사가 '끝까지 갈 거냐. 구설수는 클리어하냐'고 ...
  • [최준호의 과학&미래] 네이처가 본 한국 수능

    [최준호의 과학&미래] 네이처가 본 한국 수능 유료

    최준호 과학&미래팀장 '더 많은 한국 교수들이 아이들을 논문의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가 적발됐다. 이런 관행은 아마도 아이들의 대학 입학 기회를 높이기 위해 이용됐을 것이다.' 세계적 ... 교수들은 밖으로 나라의 명예를 더럽혔고, 안으로 평범한 시민들을 절망하게 했다. 특권을 등에 업은 사회 지도층의 입시 비리를 일벌백계(一罰百戒)해야 할 이유다. 최준호 과학&미래팀장
  • [중앙시평] 경제 운용 10년 전처럼 해보자

    [중앙시평] 경제 운용 10년 전처럼 해보자 유료

    이종화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 2009년 12월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우리 경제 현 좌표 및 향후과제에 대한 민관토론회'가 열렸다. 당시 이명박 대통령, 국무총리, 경제 부처 장관, 연구기관장, 기업인을 포함하여 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였다. 국제기구에서도 참석하였다. 필자는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수석경제학자 자격으로 참석하여 '2010년 경제전망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