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시 왜군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의 문화난장] '귀신폭탄' 비격진천뢰, 그 찬란한 슬픔

    [박정호의 문화난장] '귀신폭탄' 비격진천뢰, 그 찬란한 슬픔 유료

    ... 국립진주박물관] 비격진천뢰는 '귀신폭탄'이라 불렸다. 실제 기록이 그렇게 말하고 있다. 임진왜란의 과오를 거울 삼은 유성룡의 『징비록』을 보면 “땅에 떨어졌다가 한참 있다 폭발하는 것인데, 왜군들이 가장 두려워했다. 귀신이 한 짓이라 생각했다”라고, 당시 왜군의 활약을 미화한 일본의 『정한위략』에도 “폭발 소리가 천지를 진동시키고, 쇳조각이 별처럼 부서졌다. 우리 군대는 놀랍게만 여겼다”라고 ...
  • '촛불'로 이어진 비폭력 투쟁, 뿌리는 의병장이 쓴 『관견』

    '촛불'로 이어진 비폭력 투쟁, 뿌리는 의병장이 쓴 『관견』 유료

    ... 본 황태연 교수는 “둘 다 목숨 걸고 하는 일이기에 모두 중요하지만 1919년 3·1운동 당시 역사를 바꾸는 데는 무력투쟁보다 비폭력 정치투쟁이 더 중요했다”고 평가했다. 동국대에서 정치철학을 ... 누를 수 있다는 책략이다.” 『관견』에 나타난 임병찬의 문제의식은 이런 것이다. '지금 왜군들은 백전(百戰)의 병졸과 지정(至精)의 무기를 가지고 있고, 우리는 연무(鍊武)하지 않은 병졸만을 ...
  • '촛불'로 이어진 비폭력 투쟁, 뿌리는 의병장이 쓴 『관견』

    '촛불'로 이어진 비폭력 투쟁, 뿌리는 의병장이 쓴 『관견』 유료

    ... 본 황태연 교수는 “둘 다 목숨 걸고 하는 일이기에 모두 중요하지만 1919년 3·1운동 당시 역사를 바꾸는 데는 무력투쟁보다 비폭력 정치투쟁이 더 중요했다”고 평가했다. 동국대에서 정치철학을 ... 누를 수 있다는 책략이다.” 『관견』에 나타난 임병찬의 문제의식은 이런 것이다. '지금 왜군들은 백전(百戰)의 병졸과 지정(至精)의 무기를 가지고 있고, 우리는 연무(鍊武)하지 않은 병졸만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