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통합당 “샤이보수 뭉치고 있다, 수도권 최대 50석 가능”

    통합당 “샤이보수 뭉치고 있다, 수도권 최대 50석 가능” 유료

    ... 있다. (※통합당은 자체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경남 창원·성산과 낙동강 벨트 몇몇 선거구를 격전지로 보고 있다.) 대구·경북(TK)은 TK는 무소속 의원이 변수다. 하지만 워낙 당세가 강한 곳이라 큰 무리 없이 당 후보가 이길 거다. TK에서는 잃더라도 1~3석 수준일 것으로 예측한다. 야당 전략통이 본 4.15총선 판세분석.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
  • 이낙연 호남선 타고 첫 지원 “군산조선소 정상화에 전력”

    이낙연 호남선 타고 첫 지원 “군산조선소 정상화에 전력” 유료

    ...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의 또 다른 직함은 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다. 서울 종로 민주당 후보이기도 한 그가 29일 총선 지원유세의 시동을 걸었다. 첫 번째 선택은 '호남선'이다. 호남은 전통적으로 민주당세가 강하지만 2016년 총선에선 국민의당 '녹색 돌풍'에 밀려 28석 중 3석을 차지하는 데 그쳤다. 민주당 관계자는 “호남의 중요성을 감안한 일정”이라며 “총선 승리를 위해선 호남에서 ...
  • [총선 D-29 중앙일보 여론조사] 강서을 진성준 49.0%, 김태우 25.9%…청와대 한솥밥 먹던 사이 맞대결

    [총선 D-29 중앙일보 여론조사] 강서을 진성준 49.0%, 김태우 25.9%…청와대 한솥밥 먹던 사이 맞대결 유료

    ... 고양정·청주흥덕) 중에서 가장 높은 응답률이다. 나머지 7곳은 31.3~42.4%였다. 중도가 어디로 쏠리느냐에 따라 판이 흔들릴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강서을의 역대 선거가 그래왔다. 민주당세가 강했지만 '바람'이 불 때는 때때로 보수 정당 소속의 당선자를 내기도 했다. 2008년으로 이른바 '뉴타운' 바람이 불 때 김성태 의원이 처음으로 배지를 단 게 그 예다. 지역구 사정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