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내 공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당 177석 힘으로 밀어붙이면 지지율 하락 직면할 것”

    “여당 177석 힘으로 밀어붙이면 지지율 하락 직면할 것” 유료

    ... 중진들에게 휘둘리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임현동 기자 177석 거대 여당 목소리는 다양해질까. “당내에서 소수의 목소리, 내부 성찰과 비판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낸 분들이 공격받았다. 또 공천에서 떨어지는 상황도 있었다. 민주당은 거대 여당이 됐고 야당은 쪼그라들면서 당내 견제장치가 사라진 점은 우려스럽다. 다만 민주당 내부에 획일성을 우려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열린우리당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유료

    ... 이끌었던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은 엄밀하게 따지면 패장이다. 하지만 책임론에선 벗어나 있다. 공천에 개입하지 않았고 선거 전 막판 2주간 선대위원장을 맡았기 때문에 솜씨를 뽐내기엔 시간이 충분하지 ... 계획이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중이 중요하다. 그에게 물었다. 오세훈 김종인 비대위로 가나. 당내 분위기는 어떤가. “찬반양론이 팽팽해 조정 중인데 흐름이 잡히질 않고 있다. 비대위 임기 ...
  • 지지율 고공행진 계속 땐, 이낙연·친문 '오월동주' 순항

    지지율 고공행진 계속 땐, 이낙연·친문 '오월동주' 순항 유료

    ... 말해 민주당에 비문(非文)은 없다. 비문이라 할 만한 사람들은 이미 당을 떠났거나 총선 때 공천 탈락했다”며 “차기 대권을 노린다면 누구든 친문과 손을 잡아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 전 총리와 ... 전 총리가 대선 1년 전인 내년 3월까지 비대위원장을 맡아 당을 이끌도록 하자는 주장이다. 당내 지지 기반을 다질 시간을 벌고 호남 민심에도 부응할 수 있다는 설명이 곁들여졌다.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