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윤석열, 길어지는 '등판' 저울질…야당 "빨리 합류" 재촉

    윤석열, 길어지는 '등판' 저울질…야당 "빨리 합류" 재촉

    ... 대선에서 후보가 되고 승리하기 위해서는 제1야당의 안정적인 플랫폼 위에 올라와서 이 과정을 거치는 것이 필요하다…] 제1야당으로 빨리 합류하라는 충고성 압박인 셈입니다. 다른 전당대회 당권주자들도 비슷합니다. [이준석/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전당대회 끝나고 나서 대선 경선이 시작될 때 그때 버스가 한 번 서고요. 그다음에 나중에 ...
  •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지지도, 나경원 1위…2위는 이준석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지지도, 나경원 1위…2위는 이준석

    ... 비상장주식이라고 합니다. 비상장주식은 KOTC 등과 같은 장외주식시장에서 거래가 가능한데요. 비상장주식이라고 해도 상장주보다 훨씬 높은 가치를 인정받는 종목들도 더러 있습니다. 지금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 상황이 딱 이렇습니다. 비상장주가 상한가를 치며 상장주를 크게 앞지르고 있는 건데요. 원내에 있는 국회의원들이 아니라 원외 인사들의 초반 돌풍이 거센 형국입니다. 오늘(12일) 새로 ...
  • 홍준표 "하태경 복당 찬성 문자" 하태경 "덕담인데 공개하나"

    홍준표 "하태경 복당 찬성 문자" 하태경 "덕담인데 공개하나"

    ... “하태경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의원총회 열면 홍 의원 복당에 반대가 많을 것'이라고 했다지만 정작 본인은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문자까지 보내 왔다” 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권 주자 10여 명 중 초선 한사람과 특정 계파 몇 분이 반대한다는 말만 들었지 국민의힘 의원님들이 단체로 반대한다는 말을 들은 바가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이 ...
  • 野 당권 지지도…나경원 15.9% 이준석 13.1% 주호영 7.5% [한길리서치]

    당권 지지도…나경원 15.9% 이준석 13.1% 주호영 7.5% [한길리서치]

    ... 의원(5.5%), 김웅 의원(5.3%), 조해진 의원(3.0%), 조경태 의원(2.6%), 윤영석 의원(2.2%), 권영세 의원(0.8%)이 뒤를 이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자신이 당권 경쟁자인 주호영 의원과 '동네 뒷산 논쟁'을 벌이고 있다. 주 의원은 11일 라디오 방송을 통해 “동네 뒷산만 올라간 것으로는 에베레스트를 못 오른다”며 이 전 최고위원의 경험 부족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김웅 오늘 김종인 만난다···"윤석열 함께하는 방안 상의"

    [단독]김웅 오늘 김종인 만난다···"윤석열 함께하는 방안 상의" 유료

    ... 투표 비율을 확 낮추자는 주장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지금 당원은 영남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해 영남 주자들에게 상대적으로 유리하다”며 “게다가 최근 몇 개월 간 주요 당권 주자들이 당원 모집을 경쟁적으로 해 당원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소장파들 사이에선 “지난 재·보선 결선 때처럼 100% 국민 여론조사로 당 대표를 선출하자”(하태경·신원식 의원 등)는 ...
  • 운동권 출신 86세대 첫 당대표

    운동권 출신 86세대 첫 당대표 유료

    ... 86그룹의 맏형 격이다. 1960년대에 태어나 80년대 대학에서 민주화 운동을 주도했던 86그룹이 처음으로 민주당 대표를 배출함으로써 명실상부한 파워엘리트 세력임을 각인시켰다. 송 대표의 당권 도전사는 '4수 만에 당선'으로 요약된다. 과거 당 대표 경선(2005, 2016, 2018년)에 세 차례나 출마했다가 쓴맛을 봤다. 그러나 2008년 최고위원에 도전해 최다득표를 얻었을 때 ...
  • 민심보다 당심? 민주당 대표 경선, 강성 지지층 끌어안기 경쟁

    민심보다 당심? 민주당 대표 경선, 강성 지지층 끌어안기 경쟁 유료

    ... 박성민 대표는 “현재 대통령 지지율은 민주당이 정권을 재창출하는 데 부담이 되는 수치”라며 “향후 당이 대통령과 거리두기를 시작하면서 레임덕 현상이 심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문 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최저 29% 야당 초선들의 힘, 결과 못 뒤집었지만 당권 구도 흔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