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화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북·미 연일 신경전…연말 전 대화 재개 나설까

    북·미 연일 신경전…연말 전 대화 재개 나설까

    ... 했습니다. 북한의 속내 최근 나온 입장문들을 비교해가면서 한번 잠깐 분석해보겠습니다. 북한은 연말까지 상황 변화가 없다면 중대 조치를 취하겠다는 점을 거듭 밝히고 있습니다. 이태성 부상 담화문에선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구태여 숨기려 하지 않기에 우리는 연말 시한부가 다가온다는 점을 미국에 다시금 상기 시키는 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을 향해 "어떤 크리스마스 ...
  • 또다시 백두산 오른 김정은…'로켓맨' 언급한 트럼프

    또다시 백두산 오른 김정은…'로켓맨' 언급한 트럼프

    ... 정치노선이라는 것을 재천명하게 된다고 지적하셨습니다.] 대화는 혼자하는 게 아니죠. 상대방인 미국 움직임도 봐야 합니다. 북한이 어제 "크리스마스 선물"을 거론하며 압박 반, 기대 반 섞인 담화문을 냈죠. 트럼프 대통령이 곧장 응답했습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표현이 등장했는데요. 2년 만에 나온 표현입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지난 3일) : 김정은 위원장은 ...
  • 청주교대 '단톡방 성희롱' 피해자들 법적 대응 나서

    청주교대 '단톡방 성희롱' 피해자들 법적 대응 나서

    ... 5월 교생실습을 하며 만난 초등학교 2학년을 '사회악'으로 지칭하거나 '한창 맞을 때'라고 표현했다.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사태 파악 중인 청주교대는 오는 25일쯤 가해 학생들의 처분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청주교대에 지난 8일 붙은 단체 대화방 성희롱 폭로 대자보. [사진 페이스북]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 미 "곧 만나자"에…북 "적대정책 철회가 먼저" 강경담화

    미 "곧 만나자"에…북 "적대정책 철회가 먼저" 강경담화

    ... 글을 트위터에 올렸지만 북한은 여전히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오늘(19일) 새벽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미국을 향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기 전에는 비핵화 협상에 대하여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7일, 한·미 국방장관은 태국에서 만나 이달 말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소형 SUV에 픽업트럭까지…쌍용차, 경쟁사 신차 공세에 '주름살'

    소형 SUV에 픽업트럭까지…쌍용차, 경쟁사 신차 공세에 '주름살' 유료

    ... 현대자동차(평균 70% 후반)보다 높다. 차량 1대 판매에 대한 수익성이 현대차보다 떨어진다는 의미다. 급기야 쌍용차는 구조조정 카드를 꺼내든 상태다.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지난 7월 말 임직원 담화문을 통해 "9월 중 경영 정상화를 위한 조치로 임원 10~20%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쌍용차 임원은 43명(사외이사 제외) 수준이다. 힘 못쓰는 주력모델들 …내수 3위도 '불안' ...
  • [최훈 칼럼] 분노는 진자의 추처럼 되돌아온다

    [최훈 칼럼] 분노는 진자의 추처럼 되돌아온다 유료

    최훈 논설주간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강행으로 온 나라가 몸살을 앓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담화문대로 청문회나 교육 제도, 권력 개혁의 문제가 아니다. 바로 상식과 인간의 염치(廉恥), 정의에 관한 삶의 근본적 질문 때문이었다. 임명권자 대통령에게 되묻고 싶다. “고교생 2주 인턴의 의학논문 제1 저자가 상식인가.” “청년들에겐 불평등에 죽창 들라 내몰고 ...
  • 한·미·일 '안보의 끈'···美 만류에도 끊었다

    한·미·일 '안보의 끈'···美 만류에도 끊었다 유료

    ... 안보 환경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하고 있다”며 “한국은 전혀 다른 차원인 수출 관리 문제를 지소미아와 혼동하고 있다는 점을 (한국 측에) 항의했다”고 말했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밤 담화문을 통해 “안전보장 환경을 완전히 오인하는 대응이라고밖에 말할 수 없는 것으로 극히 유감”이라며 “한국 정부에 단호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아베 굳은 표정 침묵…일본 관료 “한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