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뱃값 인상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개소세 통과에 궐련형 전자담뱃값 인상 불가피

    개소세 통과에 궐련형 전자담뱃값 인상 불가피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54회 국회(정기회) 12차 본회의에서 궐련형 전자담배 세율 인상안(개별소비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되고 있다. 2017.11.09. 20hwan@newsis.com
  • 전자담배 가격 인상 내부 검토...셈법 복잡한 담배 회사들

    전자담배 가격 인상 내부 검토...셈법 복잡한 담배 회사들

    ... 90% 수준으로 올리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자담배 세금 인상안을 최근 국회에 제출했다. 정부 뜻대로 담배소비세 등이 순조롭게 인상되면 전자담배에 붙는 전체 ... 오른다. 필립모리스코리아와 브리티쉬어미레칸토바코(BAT) 코리아는 세금 인상에 따른 궐련형 담뱃값 인상 폭과 시기에 대한 내부 검토를 시작했다. BAT 코리아 관계자는 “구체적인 인상 폭이 ...
  • '궐련형 세금' 인상 논의 급물살…일반담배 90% 수준으로

    '궐련형 세금' 인상 논의 급물살…일반담배 90% 수준으로

    ... 기획재정위원장 :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그동안 국회에 묶여있던 궐련형 전자담배 개별소비세 인상안이 오늘(20일) 통과됐습니다. 현재보다 3배 넘게 올라서 일반 담배의 90% 수준입니다. 담배소비세나 ... 전망입니다. 빠르면 다음달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습니다. 제조사들은 궐련형 전자담뱃값을 올릴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사 관계자 : 이번 세금 인상 결정은 가격 ...
  • [종합]기재위, '아이코스' 담뱃세 인상안 채택…세율 일반 담배의 90%로

    [종합]기재위, '아이코스' 담뱃세 인상안 채택…세율 일반 담배의 90%로

    ... 셋째 주부터 법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법 적용시 현행 4300원인 궐련형 전자담배의 소비자 가격은 5000원 안팎으로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정부는 일본 사례를 들어 담뱃값 인상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김 부총리는 "일본이 궐련 대비 전자담배 세율이 80%인데도 궐련과 아이코스 가격이 460엔 정도로 거의 같다. (당초 제시한) 80%보다 높은 90%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담뱃세 5조, 유류세 7조 내리자' 서민 감세로 맞불 놓은 한국당 유료

    ... 1730만 대가 인하 대상이고, 세수 감소액은 7조2000억원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담뱃값 인하는 현행 한 갑당 4500원을 원래 수준인 2500원으로 내리는 게 주요 내용이다. 박근혜 ... 인하에 따른 세수 감소액은 5조원가량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정부·여당의 소득세·법인세율 인상안(추가 세수 3조8000억원)을 상쇄하는 12조2000억원 규모다. 담뱃값 인하와 유류세 인하는 ...
  • 주민 뜻대로 표결한 김관영 의원 '또 뽑겠다' 39% '안 뽑겠다' 21%

    주민 뜻대로 표결한 김관영 의원 '또 뽑겠다' 39% '안 뽑겠다' 21% 유료

    ...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사대상 중 JPI가 둘째로 높은 새누리당 이노근(서울 노원갑) 의원은 CCTV 의무화법안에 찬성했다. 지역구민도 82.9%가 찬성했다. 이 의원은 담뱃값 인상안 표결 시 찬성했고 초·중등생 전면 무상급식에 반대했다. 서울 노원구는 조사대상 6개 지역 중 유일하게 무상급식 반대여론이 55.6%로 높았다. 이 의원이 지역구민 의사와 차이를 ...
  • [사설] 환상으로 드러난 '증세 없는 복지' 바로잡아라 유료

    ... 폐기됐다. 비과세·감면 축소는 납세자 반발로, 세출 구조조정은 경기를 살리기 위한 재정확장 정책으로 물 건너갔다. 그 바람에 지난해 세수만 11조원 넘게 구멍이 났다. 정부가 뒤늦게 담뱃값·주민세·자동차세 인상안을 내놓았지만 '꼼수 증세' 논란만 부추겼을 뿐이다. 선거 때 약속한 보편적 무상복지를 고집하면 2014~2018년 복지 분야의 법정 지출 증가율은 연평균 8.4%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