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일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종인 "서울·부산 다 이긴다...與분열, 새 대선후보 나올 것"

    김종인 "서울·부산 다 이긴다...與분열, 새 대선후보 나올 것" 유료

    ... 국정에 관심이 많다. 미래는 불안정하고, 국정은 혼란스럽고, 권력은 무소불위로 휘두르는 걸 어떻게든 평가해서 야권에 승리를 가져다줄 거다. 혹독하게 평가할 것이다. 서울 선거에서 “단일화 없이 3자 대결해도 이긴다”던 명제는 유효한가. 안철수 후보가 지난해 말 '단일 후보로 내가 나가겠다'고 했는데, 이는 곧 자신을 야권 단일후보로 만들어달라는 얘기와 같은 의미였다. 정치인이 ...
  • 박영선 “디지털 경제수도 서울” vs 우상호 “내가 민주당다운 후보”

    박영선 “디지털 경제수도 서울” vs 우상호 “내가 민주당다운 후보” 유료

    ... 맞서 싸워 문 대통령을 지키는 선거”라며 “범민주 진영의 지지층을 가장 잘 결집시킬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가를 기준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미 열린민주당과 후보 단일화 물꼬를 텄다. 진보적인 정책공약으로 정의당 지지층의 지지까지 확보할 수 있는 후보는 저 우상호”라고 강조했다. 우 후보는 박 후보를 겨냥해 “공약은 화려하지만 추상적”이라며 “서민의 요구가 담겨 ...
  • 금태섭 “낡은 서울 지겹다” 안철수 “말만 앞서는 시장 안 된다”

    금태섭 “낡은 서울 지겹다” 안철수 “말만 앞서는 시장 안 된다” 유료

    25일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이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 '제3지대' 후보 단일화를 앞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25일 토론 전략은 시작부터 엇갈렸다. 이날 오후 열린 '후보 단일화 2차 토론'에서 금 전 의원은 “낡은 서울이 지겹다. 민주당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