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둥 변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오가 아낀 덩화 “정면 강한 미군, 갈라쳐서 포위해 섬멸”

    마오가 아낀 덩화 “정면 강한 미군, 갈라쳐서 포위해 섬멸” 유료

    ... 펑더화이의 눈길이 덩화(鄧華·등화)를 향했다. “너는 장기전에 익숙한 지휘관이다. 전쟁 초기 동북변방군 사령관이었다. 압록강 건너 단둥(丹東)에 상주하며 전황을 파악했을 줄 안다. 미국 참전 예측하며 ... 병단사령부 작전실에서 한반도 지도 보며 이 생각 저 생각하던 중 마오의 급전을 받았다. “변방이 위험하다. 급히 상경해라.” 덩화를 만난 마오쩌둥은 본론부터 꺼냈다. “트루먼은 조선을 포기할 ...
  • 마오가 아낀 덩화 “정면 강한 미군, 갈라쳐서 포위해 섬멸”

    마오가 아낀 덩화 “정면 강한 미군, 갈라쳐서 포위해 섬멸” 유료

    ... 펑더화이의 눈길이 덩화(鄧華·등화)를 향했다. “너는 장기전에 익숙한 지휘관이다. 전쟁 초기 동북변방군 사령관이었다. 압록강 건너 단둥(丹東)에 상주하며 전황을 파악했을 줄 안다. 미국 참전 예측하며 ... 병단사령부 작전실에서 한반도 지도 보며 이 생각 저 생각하던 중 마오의 급전을 받았다. “변방이 위험하다. 급히 상경해라.” 덩화를 만난 마오쩌둥은 본론부터 꺼냈다. “트루먼은 조선을 포기할 ...
  •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미 공군의 포격으로 화염에 휩싸인 신의주 쪽을 바라보는 중국의 동북변방군. 1950년 10월 말, 단둥(丹東). [사진 김명호] 인간은 핑계를 명분으로 포장할 줄 아는 동물이다. 남에게 덮어씌울 줄도 안다. 그래서 만물의 영장이다. 6·25 전쟁도 양측 모두 명분이 그럴듯했다. 먼저 밀고 내려온 북쪽은 조국 해방전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