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sue&] 눈 닿는 곳곳 경이로움 … '태양의 제국'으로 초대합니다

    [issue&] 눈 닿는 곳곳 경이로움 … '태양의 제국'으로 초대합니다

    ... 치안이 안전해졌다. 나일강변 크루즈선. ◆아름다운 후루가다 해변=찬란한 고대 문명을 돌아봤다면 홍해에서 여유로움을 즐길 시간이다. 붉은 물빛을 띠는 홍해에는 후루가다가 있다. 후루가다는 다합, 샤름, 엘 세이크와 더불어 전 세계 다이버의 성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투명한 후루가다의 바닷속에는 아름다운 열대어와 산호초가 가득할 뿐 아니라 운이 좋으면 돌고래와 마주치는 행운을 누릴 수 있다. ...
  • [뉴스체크|사회] 밀물에 고립된 관광객 구조

    [뉴스체크|사회] 밀물에 고립된 관광객 구조

    ...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속도 위반이 가장 많았고 신호 위반과 주정차 위반이 뒤를 이었습니다. 2. 이집트서 스노클링 한국인 사망 지난달 말 이집트 홍해의 유명 관광지 다합에서 스노클링을 즐기던 30대 한국인 남성이 사고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이집트 당국의 조사 결과 이 남성은 해안에서 20~30m 떨어진 바다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도중 목숨을 ...
  • '세계 3대 블랙홀' 이집트 다합서 스노클링 하던 한국인 여행객 숨져

    '세계 3대 블랙홀' 이집트 다합서 스노클링 하던 한국인 여행객 숨져

    이집트 홍해의 유명 관광지 다합에서 스노클링을 즐기던 한국인 남성이 지난달 말 숨진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스노쿨링 이미지.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 픽사베이] 9일(현지시간) 이집트 교민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시나이반도 남동쪽 다합의 바다에서 한국인 여행객 A(33)씨가 스노클링을 하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씨는 해안에서 20∼30m ...
  • 신태용, "이동국, 월드컵 발탁 힘들다…이청용은 반반"

    신태용, "이동국, 월드컵 발탁 힘들다…이청용은 반반"

    ... 수비불안을 지적하고 있다. 신 감독은 “전문가들 견해가 맞다고 생각한다. 내가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니라면 그런 이야기를 할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표팀 감독을 맡고 수비조직훈련 시간을 다합해도 4~5일밖에 안된다. 5월21일에 소집해 월드컵까지 길게는 20일 정도 수비조직을 다듬으면 비난을 불식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월드컵 상대국 선수들 신상까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sue&] 눈 닿는 곳곳 경이로움 … '태양의 제국'으로 초대합니다

    [issue&] 눈 닿는 곳곳 경이로움 … '태양의 제국'으로 초대합니다 유료

    ... 치안이 안전해졌다. 나일강변 크루즈선. ◆아름다운 후루가다 해변=찬란한 고대 문명을 돌아봤다면 홍해에서 여유로움을 즐길 시간이다. 붉은 물빛을 띠는 홍해에는 후루가다가 있다. 후루가다는 다합, 샤름, 엘 세이크와 더불어 전 세계 다이버의 성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투명한 후루가다의 바닷속에는 아름다운 열대어와 산호초가 가득할 뿐 아니라 운이 좋으면 돌고래와 마주치는 행운을 누릴 수 있다. ...
  • [취재일기] "테러만은 안 돼"

    [취재일기] "테러만은 안 돼" 유료

    이집트 시나이 반도 동쪽 해안의 휴양지 다합에서는 24일 폭탄 테러로 24명이 숨지고 한국인 1명 등 수십 명이 다쳤다. 다합에선 26일 주민 수백 명이 모여 테러 규탄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희생자를 기리는 돌비석을 들고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고 외쳤다. 바다 위 유람선은 '노 테러(No Terrorism)'라는 글자를 뱃전에 새긴 채 떠다녔다. 이날 처참했던 ...
  • 이집트 휴양지 연쇄 폭탄테러

    이집트 휴양지 연쇄 폭탄테러 유료

    이집트 시나이반도 동남쪽의 해변 휴양지 다합에서 24일 저녁(현지시간) 세 건의 연쇄폭탄 테러가 발생해 한국인 박흥숙(54.여)씨와 그의 딸, 사위가 부상했다. 이번 테러로 러시아.스위스.독일인 각 1명을 포함해 23명이 사망하고 60여 명이 부상했다고 이집트 국영방송이 전했다. 사건 당시 이집트 연휴를 맞아 한국인 교민 40여 명이 관광차 다합에 머물고 있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