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호근 칼럼] 내 이름은 엔터테인먼트

    [송호근 칼럼] 내 이름은 엔터테인먼트 유료

    ... 모더니스트, 삽화 형태의 문장에 식민치하 청계천변 하층민의 삶과 애환을 스케치하듯 담아낸 작품이 『천변풍경』(1938년)이다. 청계천변 사람들 일상엔 일제(日帝)가 없다. 재봉소, 이발소, 다방, 식당, 노점, 점방, 술집 주인들이 엮는 일상풍경의 줌업 화면에는 연민과 억제된 한(恨)이 철철 넘친다. 능청스럽기도 하고 나름 계획도 있다. 하층민의 체념과 욕구가 투박한 언어와 행동에 ...
  •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유료

    ... 긴 단골이 아직도 드나든다. 86년 시집왔을 때 냉면과 국밥을 1200원에 팔았다. 가격은 올려도 메뉴와 맛은 못 바꾼다”고 황민자(59) 사장이 말했다. 계란 띄운 쌍화차. '교동다방' 인기 메뉴다. '교동다방'도 5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열이면 열, 계란 동동 띄운 쌍화차(6000원)를 주문한다. 어둠침침하고 낡은 공간이지만 붙임성 좋은 안주인과 고양이 덕에 ...
  •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유료

    ... 긴 단골이 아직도 드나든다. 86년 시집왔을 때 냉면과 국밥을 1200원에 팔았다. 가격은 올려도 메뉴와 맛은 못 바꾼다”고 황민자(59) 사장이 말했다. 계란 띄운 쌍화차. '교동다방' 인기 메뉴다. '교동다방'도 5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열이면 열, 계란 동동 띄운 쌍화차(6000원)를 주문한다. 어둠침침하고 낡은 공간이지만 붙임성 좋은 안주인과 고양이 덕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