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문화가정 출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임진왜란 때 '말 헌납' 김만일처럼 헌마정신은 계속된다

    임진왜란 때 '말 헌납' 김만일처럼 헌마정신은 계속된다 유료

    ... 정신으로 국가위기를 극복하는 데 힘을 보탠 '헌마공신' 김만일이 있었다. 제주도 의귀리 출신인 김만일은 조선 선조 때 전국에서 가장 많은 말을 소유하고 기르던 사람이다. 임진왜란이 한창이던 ...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마주들은 또 소외계층 어린이 학습지원,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 지원, 다문화가정 아동지원' 등으로 나눔 정신을 이어가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
  • “천천히 함께 가자” 7년째 시골 중학 꿈나무들 담금질

    “천천히 함께 가자” 7년째 시골 중학 꿈나무들 담금질 유료

    ... 아니다. 그래서인지 초등학교 지도자들은 “선수감을 찾기가 갈수록 어렵다”고 푸념한다. 이 틈새를 다문화 가정 아이들, 그리고 몽골 출신 선수들이 파고든다. 올해 만 17세인 체웨랍당 어르헝은 2019년에 ... 에디(성균관대·1m98㎝), 바야르사이한(인하대·1m97㎝)이 주전으로 활약하고 있다. 노진수 감독은 “다문화 가정 아이들과 몽골 선수들이 한국 배구의 취약한 저변을 커버해 주는 것은 좋은 현상이다. 그러나 ...
  • “천천히 함께 가자” 7년째 시골 중학 꿈나무들 담금질

    “천천히 함께 가자” 7년째 시골 중학 꿈나무들 담금질 유료

    ... 아니다. 그래서인지 초등학교 지도자들은 “선수감을 찾기가 갈수록 어렵다”고 푸념한다. 이 틈새를 다문화 가정 아이들, 그리고 몽골 출신 선수들이 파고든다. 올해 만 17세인 체웨랍당 어르헝은 2019년에 ... 에디(성균관대·1m98㎝), 바야르사이한(인하대·1m97㎝)이 주전으로 활약하고 있다. 노진수 감독은 “다문화 가정 아이들과 몽골 선수들이 한국 배구의 취약한 저변을 커버해 주는 것은 좋은 현상이다. 그러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