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당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승민 “황교안, 내 제안에 확답 안하면 통합팀 없다” 통첩

    유승민 “황교안, 내 제안에 확답 안하면 통합팀 없다” 통첩 유료

    ... 잡힌 상태다. 내용을 아는 사람도 있고, 모르는 사람도 있어 불만이 나오게 돼 있다. 역시 무게 중심은 유승민 의원이다. 그 의중이 중요하다. 황 대표는 거기에 코드를 맞출 거다.” 다당제가 가능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합과는 상극인데 변수가 되지 않겠나. “총선만 보고하나. 대선도 있고, 국민이 마음을 주는 데 바구니가 여러 개 있으면 주고 싶겠나.” ■ 보수 재건 3원칙 ...
  • “황교안 제일 센 사람 잡으러가야…유승민은 수도권 출마”

    “황교안 제일 센 사람 잡으러가야…유승민은 수도권 출마” 유료

    ... 29일 '이었다는 설명이다. 선거법ㆍ검찰개혁안 등의 연내처리 시간표가 정해졌기 때문이다. -왜 그게 가장 중요한 변수인가. ”통합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상극이야.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다당제로 가는 길이야. 통합 안 되는 거야. 각자도생(各自圖生·제 각기 살 길을 도모)이야. 내가 이 말(플랜A)할 때는 정개특위에 연동형 비례제가 잡혀있었을 때야. 막을 수 있다는 전제하에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황교안 “지지율 출렁이지만 총선은 과반이 목표”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황교안 “지지율 출렁이지만 총선은 과반이 목표” 유료

    ... 거다.”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지고 한국당 지지율이 올라가면 개정 선거법이 한국당에 유리할 것 아닌가. “그런 정치 공학적 관점이 아니고 근본적 구도를 얘기하는 거다. 연동형 비례제는 다당제, 군소정당을 양산하는 제도다. 대통령의 전횡을 막을 수 없다. 또 선거법은 게임의 룰이다. 일방이 만들어 놓고 그대로 선거하자는 건 민주주의가 아니다.” 사실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