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니클라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악마 설계가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악마 설계가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유료

    ... 역대 최악의 스코어”라고 했다. 톰 왓슨은 “그린을 갈아엎어야 한다. 불도저를 가지고 다녀도 되느냐”고 물었다. 한 선수는 “17번 홀은 X이다”고 했다. 대회 전 골프장을 칭찬했던 잭 니클라우스도 말을 바꿨다. 그는 “5번 아이언으로 자동차 보닛에 공을 쳐(롱아이언으로 딱딱하고 경사진 그린을 공략해) 본 적이 없는데, 여기가 그렇다”고 말했다. 호수에 공이 빠질까 봐 노심초사하며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악마 설계가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악마 설계가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유료

    ... 역대 최악의 스코어”라고 했다. 톰 왓슨은 “그린을 갈아엎어야 한다. 불도저를 가지고 다녀도 되느냐”고 물었다. 한 선수는 “17번 홀은 X이다”고 했다. 대회 전 골프장을 칭찬했던 잭 니클라우스도 말을 바꿨다. 그는 “5번 아이언으로 자동차 보닛에 공을 쳐(롱아이언으로 딱딱하고 경사진 그린을 공략해) 본 적이 없는데, 여기가 그렇다”고 말했다. 호수에 공이 빠질까 봐 노심초사하며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경쟁자는 가장 훌륭한 친구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경쟁자는 가장 훌륭한 친구 유료

    ... 고진영은 같은 스폰서(넵스)의 후원을 받은 적이 있다. 성격과 경기 스타일이 달라 절친한 사이는 아니었다고 한다. 골프에서 가장 치열했던 라이벌로는 아널드 파머(1929~2016)와 잭 니클라우스(80)를 꼽을 수 있다. 샷 경쟁은 물론이고, 광고 출연과 골프장 설계 경쟁, 자가용 비행기의 크기에서도 지지 않으려고 했다. 파머는 박성현과 이미지가 흡사하다. 매력적 외모에 카리스마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