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뇌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인국의 퍼스펙티브] 미·중이 자국 우선주의 고집하면 '킨들버거 함정' 빠진다

    [박인국의 퍼스펙티브] 미·중이 자국 우선주의 고집하면 '킨들버거 함정' 빠진다 유료

    ... 대한 강제집행 시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울지 모른다. 2018년 강제징용 피해자의 일본 전범 기업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손해배상 승소 판결과 이 판결의 강제집행 착수가 한·일 관계 악화의 뇌관이 되는 것을 보면 이러한 소송이 불러올 파장을 가늠할 수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미·중 패권 경쟁과 맞물리는 상황을 보면서 1930년대 대공황과 그로 인한 비극적 교훈을 떠올리게 된다. ...
  • 전파 경로 모호 10%…코로나 확산 '뇌관' 유료

    한 달째 수도권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지역감염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서울 관악구 '리치웨이'(건강용품 방문판매 업체) 관련 누적 확진자는 19일 0시 기준으로 총 180명이고,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119명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엔 대전·충남 지역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새롭게 발생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15~18일 나흘간 대전·세종·...
  • “기온 87℃ 돼야 코로나 소멸”…날씨 덕 볼 기대 접어야

    “기온 87℃ 돼야 코로나 소멸”…날씨 덕 볼 기대 접어야 유료

    ... 5~11도에 머물며 습도가 44~84%라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는 코로나가 기온은 4도, 습도는 20~80%인 환경에서 최적의 감염력을 보인다는 연구 결과와도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관련기사 전파 경로 모호 10%…코로나 확산 '뇌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