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논설위원이 간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악플의 고통, 좀비처럼 무서운데 “욕설 없다” 처벌 안 해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악플의 고통, 좀비처럼 무서운데 “욕설 없다” 처벌 안 해 유료

    ... 드라마)에 나오듯 끝도 없이 바글거리는 좀비들을 마주하는 느낌”이라고 했다. 선플SNS인권위원회 공익법률지원단장으로 활동 중인 윤기원 변호사는 “악플러들을 실제로 만나보면 오프라인에선 자기주장도 ... 낄낄거림을 조장하고 방조해온 언론의 책임도 크다. '난 댓글 보고 웃은 것뿐인데…' '대중이 원하는 것인데…' 하는 마음이 우릴 사악한 쓰레기 더미 속에 살게 한다. 권석천 논설위원
  • [양성희 논설위원이 간다] 펭수에게 성별을 물어보지 말라

    [양성희 논설위원이 간다] 펭수에게 성별을 물어보지 말라 유료

    ... fluid) 성 역할이 고정된 것이 아니듯 개인의 성 정체성도 가변적이고 선택 가능한 것으로 보는 개념. 서구 Z세대의 주요 특징의 하나로 꼽힌다. Z세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중반 태어난 서구 세대. 나답게 사는 것이 중요한 디지털 네이티브다. 베이비붐 세대의 자녀인 밀레니얼 세대(1980년~2000년생)와 겹치거나 더 어리다. 」 양성희 논설위원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12월 문재인·아베 만나더라도 성급한 기대는 금물”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12월 문재인·아베 만나더라도 성급한 기대는 금물” 유료

    ... 강점이 끝난 지 70년을 넘어섰다. 앞으로 한 세대 30년이 더 지나면 나카소네가 말한 시기가 된다. 과연 그때가 되면 나카소네의 예언대로 한·일은 과거의 앙금을 털어 낼 수 있을까. 지금처럼 속 좁은 양국 정부의 자세로는 100년이 아니라 300년이 가도 불가능한 일이 아닐까. 지난 1년 1개월간의 한·일 갈등을 되씹어보며 든 생각이다. 예영준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