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후차 과태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대문 들어오면 25만원…노후차 2주 만에 절반 줄었다

    사대문 들어오면 25만원…노후차 2주 만에 절반 줄었다 유료

    ... 전국 지자체 중 처음 시작했다. 가장 강력한 대책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노후 경유차)의 도심 운행 제한이다. 노후 경유차가 서울시 녹색교통지역(사대문안 16.7㎢)에 들어오면 25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단속 첫날인 지난 1일에 416대던 과태료 부과건수가 지난 16일(198대)에는 절반 이하로 줄었다.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국내 전체 등록차량(2320만대) ...
  • 문 대통령 “노후차 과태료 25만원 가혹…부담 줄이게 검토해달라”

    문 대통령 “노후차 과태료 25만원 가혹…부담 줄이게 검토해달라” 유료

    ... 광역단체장도 참석해 대책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3개 지자체의 경험과 성과가 전국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중심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비공개회의에서 “5등급 차량 단속 과태료는 미세먼지특별법이 개정되면 10만원 이하로 될 텐데, 현재는 법 통과가 안 돼 다른 법(지속가능교통물류발전법)을 적용하니 25만원이 돼서 너무 가혹할 수 있다”며 “서민들에게 과도한 ...
  • 서울 녹색교통지역 잇는 '600원 버스'…2021년엔 노후차 강남 통행 제한 검토

    서울 녹색교통지역 잇는 '600원 버스'…2021년엔 노후차 강남 통행 제한 검토 유료

    ... 담은 친환경 교통 대책을 내놨다. 먼저 다음 달 1일부터 녹색교통지역 16.7㎢(서울 면적의 2.8%)에서 노후 경유차 운행이 전면 통제된다. 다음 달부터 이 지역으로 노후 경유차가 들어오면 과태료 25만원을 내야 한다. 단 미세먼지 저감조치를 하면 면제된다(불가능 차량은 1년 유예). 서울시는 여기서 거둬들인 과태료를 재원으로 녹색교통지역 내에 '반값버스' 노선 4개(총 27대)를 운영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