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트르담 대성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노트르담대성당 화재 2년…복원 작업 총력|아침& 세계

    노트르담대성당 화재 2년…복원 작업 총력|아침& 세계

    ... 무엇인지 좀 더 자세하게 짚어보겠습니다. 채인택 중앙일보 국제전문기자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노트르담대성당 화재 2년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프랑스 국민들에게는 큰 상처로 남아 있는 것 ... 장례식 그리고 2차 대전 때 파리 해방기념행사가 열린 프랑스 역사의 현장입니다. 빅토르 위고의 노트르담의 꼽추에서 볼 수 있듯 수많은 문학 그리고 종교, 역사, 상상력의 원천을 제공해 왔고요. 2018년 ...
  • 적막한 크리스마스 맞이한 지구촌 풍경

    적막한 크리스마스 맞이한 지구촌 풍경

    ... 내려진 영국은 가족모임조차 어려웠으며 독일은 2개 가구 5인 이하에 대해서만 모임이 허용됐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지난 19일(현지시간) 안전모와 작업복을 착용한 성가대원들이 크리스마스 콘서트를 녹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해 발생한 화재로 복원 공사가 진행 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성당에서는 안전모를 착용한 성가대의 캐럴이 울려 퍼지기도 했다. 장진영 기자
  • 헬멧 쓴 첼리스트, 방호복 촬영…대성당의 작은 음악회

    헬멧 쓴 첼리스트, 방호복 촬영…대성당의 작은 음악회

    [앵커] 여긴 지난해 화재 피해를 입은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입니다. 사람들이 집 밖에 나가기 어려워졌지만, 산타클로스는 홀로 부지런히 움직였습니다. '북미 항공우주 방위사령부'가 위치를 추적하고 있는데, 산타가 한 시간쯤 전에 모두 76억 개 넘는 선물을 전하며 임무를 마쳤다고 합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헬멧을 쓴 첼리스트가 ...
  • 마스크 쓴 산타, 캐럴도 금지…세계 곳곳 봉쇄 속 조용한 '코로나 성탄'

    마스크 쓴 산타, 캐럴도 금지…세계 곳곳 봉쇄 속 조용한 '코로나 성탄'

    ...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전세계가 유례없이 조용한 성탄절을 보내고 있다. 24일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열린 성탄 전야 미사. [로이터=연합뉴스]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은 24일(현지시간) 오후 ... 당부했다. 전 세계 곳곳의 성당과 교회에서는 크리스마스 캐럴 합창을 금지했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이달 초 녹화해 둔 '무관중' 합창 공연으로 성탄 행사를 대신했다. 성가대 인원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이(e)북이 저 책을 죽이리라

    [중앙시평] 이(e)북이 저 책을 죽이리라 유료

    서현 건축가·서울대 건축학과 교수 이것이 저것을 죽이리라. 빅토르 위고의 소설 『파리의 노트르담』에서 사제가 중얼거린다. 그의 앞에 책이 놓여 있고 창 너머에 대성당이 보인다. 이 발언은 ... 처벌의 무게 아래 돌을 쌓았다. 광기라고 표현되어 마땅한 집념의 시대였다. 그게 중세 유럽의 대성당이다. 그런데 일상어로 번역된 성서는 인쇄술이라는 숙주를 얻어 창궐하는 바이러스처럼 세상에 번져나갔다. ...
  • [최선희의 문화 예술 톡] 문화재 복원, 전통인가 모던인가?

    [최선희의 문화 예술 톡] 문화재 복원, 전통인가 모던인가? 유료

    ... 대표 840년의 긴 역사를 살다가 화재로 치명적인 손상을 입고 인류 문화유산의 중환자가 된 노트르담 대성당. 타오르는 불길과 연기를 지탱하지 못하고 쓰러져 버렸던 노트르담 대성당의 뾰족한 첨탑은 ... 전문가들이 반기를 들고 있다. 설문 조사에 의하면 프랑스인 10명 중의 8명은 본래 모습 그대로의 노트르담을 기대하고 있다. 문화가 국가의 가장 중요한 비즈니스의 하나인 프랑스에서 노트르담 복원 문제는 ...
  • 바흐가 세상 바꾼다…첼리스트 요요마의 이색 도전

    바흐가 세상 바꾼다…첼리스트 요요마의 이색 도전 유료

    ... 하지만 1900년대 이후 이 작품은 음악과 사회가 연결될 때마다 역할을 해왔다. 1989년 무너지던 베를린 장벽 앞에서 첼리스트 로스트로포비치가 이 곡을 연주했고, 올해 4월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복구를 위한 기금 모금 무대에서 프랑스 첼리스트 카퓌송이 같은 곡을 연주했다. 프랑스 태생의 중국계 미국인 첼리스트인 요요마는 “분열된 세상을 바흐가 구원할 것”이라고 인터뷰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