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동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우체국 택배 노사도 '합의'…내년부터 '분류작업 제외'

    우체국 택배 노사도 '합의'…내년부터 '분류작업 제외'

    민간 택배에 이어 우체국 택배 노사도 과로사를 막기 위한 방안에 오늘(18일)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우체국 택배 노동자들은 더 이상 분류작업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정부와 택배노조 등은 다음 주 초, 국회에서 최종 합의안을 발표합니다. JTBC 핫클릭 우정사업본부-택배노조, 과로사 방지 사회적 합의 타결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책 잠정 ...
  • '더 작은' 기업으로 가는 노동자들…"계도기간 달라"

    '더 작은' 기업으로 가는 노동자들…"계도기간 달라"

    [앵커] 중소기업에선 '주 52시간'을 좀 미뤄주면 좋겠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코로나19로 실적이 나쁜데, 인건비 부담까지 커지기 때문입니다. 외국인 노동자들이 주 60시간까지 일할 수 있는 더 작은 기업으로 옮겨 손이 모자르다는 곳도 있습니다. 서영지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진천의 스티로폼 공장입니다. 이번주에만 외국인 근로자 4명이 '30인 ...
  • '52시간제' 앞두고…"워라밸 기대" "수당 줄어 걱정"

    '52시간제' 앞두고…"워라밸 기대" "수당 줄어 걱정"

    [앵커] 직원이 50명이 안 되는 기업에서도 다음 달부터 '주 52시간제'가 시행됩니다. 노동자들은 일과 삶의 균형, 이른바 '워라밸'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 동시에 수당이 줄어들까 걱정도 하는 노동자도 있습니다. 이자연 기자가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봤습니다. [기자] 주 52시간제를 앞둔 직장인들이 가장 기대하는 건 '워...
  • 청년 노동자 이선호 씨 기리는 '촛불'…사고 2달 만에 장례

    청년 노동자 이선호 씨 기리는 '촛불'…사고 2달 만에 장례

    [앵커]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해서 청년 노동자 이선호 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업체 관계자 3명 가운데 지게차 운전자 한 명이 조금 전에 구속됐습니다. 사고 두 달 만에 이씨의 장례도 치러지는데요. 평택역에선 이씨를 기리는 마지막 촛불 문화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두 달 내내 이선호 씨의 빈소를 지켰던 친구들은 이제 손에 촛불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외국인 일손 속속 입국…농어촌 '코로나 인력난' 풀리나

    외국인 일손 속속 입국…농어촌 '코로나 인력난' 풀리나 유료

    ... 정부는 지난해 기존 '지자체 보증'을 '정부 보증'으로 손질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보다 정교한 외국인 출입국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정부의 출국 보증이 있어야 외국인 노동자의 입국을 허용했다. 베트남 현지에선 근로자들이 해외에 일하러 가는 문제로 정부의 출국 보증을 받는 것은 사실상 힘들다고 한다. 자국민의 불법 체류 문제로 늘 잡음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
  • [고정애의 직격인터뷰] "MZ세대와 여의도 정치 사이 이준석이란 포털이 열렸다"

    [고정애의 직격인터뷰] "MZ세대와 여의도 정치 사이 이준석이란 포털이 열렸다" 유료

    ... 있다. 김=“우리는 그리 부정적으로 보지 않는다. 출발선이 같다면 '내가 쟤보다 점수가 낮아도 인정한다'고 한다. 86세대의 대학생들과 지금의 대학생은 다르다. 그때는 엘리트였지만 지금은 노동자다. 다 알바를 한다. 시작을 제대로 못 하면 영원히 제대로 된 직장을 가질 수 없다고 느낀다. 사회가 주사위를 여러 번 던질 기회를 줘야 하는데 딱 한 번 준다. 그러니 던질 때 신중해지고 ...
  • [고정애의 직격인터뷰] "MZ세대와 여의도 정치 사이 이준석이란 포털이 열렸다"

    [고정애의 직격인터뷰] "MZ세대와 여의도 정치 사이 이준석이란 포털이 열렸다" 유료

    ... 있다. 김=“우리는 그리 부정적으로 보지 않는다. 출발선이 같다면 '내가 쟤보다 점수가 낮아도 인정한다'고 한다. 86세대의 대학생들과 지금의 대학생은 다르다. 그때는 엘리트였지만 지금은 노동자다. 다 알바를 한다. 시작을 제대로 못 하면 영원히 제대로 된 직장을 가질 수 없다고 느낀다. 사회가 주사위를 여러 번 던질 기회를 줘야 하는데 딱 한 번 준다. 그러니 던질 때 신중해지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