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동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김진표 딜레마

    [이현상의 시시각각] 김진표 딜레마 유료

    ... 핵심 지지층이 발끈하고 있다. 언사도 거칠기 짝이 없다. 민주노총은 대기업 노조에 대한 비판적 언사를 문제 삼으며 '노동문제에 무지한 경제관료의 극우적 주장'이라고 공격했다. 임명할 경우 노동계가 청와대와 각을 세웠던 '참여정부 2기'의 재판이 될 것이라는 협박도 잊지 않았다. 참여연대는 '소득주도성장과는 아예 대척점에 있는 인물'이라고 깎아내렸다. 이들의 언사는 그래도 점잖은 편이다. ...
  • “20대 국회 경제입법 한 게 뭐냐”…4점 만점에 1.66 'D'

    “20대 국회 경제입법 한 게 뭐냐”…4점 만점에 1.66 'D' 유료

    ... 외에도, 서비스산업의 제도 개선과 세제 지원을 담은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제정안과 원격의료를 허용하는 '의료법' 개정안은 18대 국회부터 발의됐으나 처리되지 않고 있다. 보완 필요성이 확인된 주52시간제 개정안(근로기준법)이나 최저임금법도 노동계의 반대를 의식하는 의원의 반대로 개정안 논의가 멈췄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 “20대 국회 경제입법 한 게 뭐냐”…4점 만점에 1.66 'D'

    “20대 국회 경제입법 한 게 뭐냐”…4점 만점에 1.66 'D' 유료

    ... 외에도, 서비스산업의 제도 개선과 세제 지원을 담은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제정안과 원격의료를 허용하는 '의료법' 개정안은 18대 국회부터 발의됐으나 처리되지 않고 있다. 보완 필요성이 확인된 주52시간제 개정안(근로기준법)이나 최저임금법도 노동계의 반대를 의식하는 의원의 반대로 개정안 논의가 멈췄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