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규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인터뷰]염혜란, 국어선생님을 꿈꾸다 배우가 된

    [인터뷰]염혜란, 국어선생님을 꿈꾸다 배우가 된

    ... 나를 보고 채널을 돌리지 않을까 하는 마음도 있었다. 촬영을 하면 할수록 배우들 및 제작진과 공동작업이라는게 여겼고 좋은 경험을 했다." -외로운 캐릭터다. "동네에서 술 마실 사람도 오정세(노규태) 밖에 없지 않냐. 보기엔 센 여성이지만 고독함이 기본적으로 깔려 있다. 남편과 이혼하고 술 한 잔 하자는 친구도 없는 멘트를 할 때 슬펐다." -까불이의 정체를 알았나. "중반까지는 ...
  • [인터뷰②]공효진 "임상춘 작가, 동백이 같은 사람…지켜주고파"

    [인터뷰②]공효진 "임상춘 작가, 동백이 같은 사람…지켜주고파"

    ... 많이 했는데 대본을 읽으면서 정말 행운이란 생각이 들었다. 사실 동백이는 다른 배우가 했어도 이렇게 사랑받았을 것이다. 구성적으로 응원받을 수밖에,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 캐릭터다. 오히려 노규태를 오정세 배우가 안 했으면 안 됐을 것 같다. 덕순 회장님을 고두심 선배님이 안 했으면, 우리 엄마를 (이)정은 엄마가 하지 않았다면 신파가 됐을 것 같다. 우리 드라마는 반짝반짝 빛이 나는 ...
  • '동백꽃' 베스트 커플 비결? “화면 안 잡히는 곳까지 신경써”

    '동백꽃' 베스트 커플 비결? “화면 안 잡히는 곳까지 신경써”

    ... 이야기를 끌어나갔지만 사실상 주연은 없었다. 극 중 배경인 옹산 속 영웅들이 매 순간 합심해 빈틈없는 이야기를 만들어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옹산 최고의 엘리트 부부인 안경사 노규태와 변호사 홍자영 역할로 호흡을 맞춘 배우 오정세(42)와 염혜란(43)은 벌써부터 연말 시상식 '베스트커플상'의 유력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멜로ㆍ휴머니즘ㆍ스릴러가 버무려진 드라마에서 어느 ...
  • “너 칫솔 사, 자고 가게” 박력 있는 누나 저력 보여준 염혜란

    “너 칫솔 사, 자고 가게” 박력 있는 누나 저력 보여준 염혜란

    ... 굳이 왜 나랑 결혼을 해?” “난 너랑 있으면 편해. 넌 사람이 행간이 없잖아.” 21일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 회에서 학창시절 공부 빼고 다 하고 다닌 안경사 노규태(오정세)와 공부만 열심히 해서 변호사가 된 홍자영(염혜란) 부부가 결혼 전 나눈 대화다. 20부작의 대장정을 마무리 짓는 회차인 만큼 '까불이' 흥식이(이규성)를 비롯해 옹산을 휘젓고 다닌 인물들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터뷰]염혜란, 국어선생님을 꿈꾸다 배우가 된

    [인터뷰]염혜란, 국어선생님을 꿈꾸다 배우가 된 유료

    ... 나를 보고 채널을 돌리지 않을까 하는 마음도 있었다. 촬영을 하면 할수록 배우들 및 제작진과 공동작업이라는게 여겼고 좋은 경험을 했다." -외로운 캐릭터다. "동네에서 술 마실 사람도 오정세(노규태) 밖에 없지 않냐. 보기엔 센 여성이지만 고독함이 기본적으로 깔려 있다. 남편과 이혼하고 술 한 잔 하자는 친구도 없는 멘트를 할 때 슬펐다." -까불이의 정체를 알았나. "중반까지는 ...
  • [인터뷰②]공효진 "임상춘 작가, 동백이 같은 사람…지켜주고파"

    [인터뷰②]공효진 "임상춘 작가, 동백이 같은 사람…지켜주고파" 유료

    ... 많이 했는데 대본을 읽으면서 정말 행운이란 생각이 들었다. 사실 동백이는 다른 배우가 했어도 이렇게 사랑받았을 것이다. 구성적으로 응원받을 수밖에,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 캐릭터다. 오히려 노규태를 오정세 배우가 안 했으면 안 됐을 것 같다. 덕순 회장님을 고두심 선배님이 안 했으면, 우리 엄마를 (이)정은 엄마가 하지 않았다면 신파가 됐을 것 같다. 우리 드라마는 반짝반짝 빛이 나는 ...
  • [인터뷰②]공효진 "임상춘 작가, 동백이 같은 사람…지켜주고파"

    [인터뷰②]공효진 "임상춘 작가, 동백이 같은 사람…지켜주고파" 유료

    ... 많이 했는데 대본을 읽으면서 정말 행운이란 생각이 들었다. 사실 동백이는 다른 배우가 했어도 이렇게 사랑받았을 것이다. 구성적으로 응원받을 수밖에,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 캐릭터다. 오히려 노규태를 오정세 배우가 안 했으면 안 됐을 것 같다. 덕순 회장님을 고두심 선배님이 안 했으면, 우리 엄마를 (이)정은 엄마가 하지 않았다면 신파가 됐을 것 같다. 우리 드라마는 반짝반짝 빛이 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