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덜란드 경찰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해외 이모저모] 네덜란드서 여객기 납치 소동? 알고 보니

    [해외 이모저모] 네덜란드서 여객기 납치 소동? 알고 보니

    ... 부르키나파소서 광부 탄 버스 피습…37명 숨져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괴한이 광부들이 탄 를 공격해 30여 명이 숨졌습니다. 광부들을 태운 여러 대의 버스가 캐나다 소유의 광산 인근에서 ... 객석에 떨어졌습니다. 공연은 곧바로 중단됐고 관객 1000여 명이 급히 대피했는데요. 런던 경찰청은 몇몇이 가벼운 상처를 입어서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4. 네덜란드 스히폴 국제공항서 ...
  • [해외 이모저모] 저수지 배수구 인근서 '위험천만 낚시'

    [해외 이모저모] 저수지 배수구 인근서 '위험천만 낚시'

    1. 노르웨이 무장괴한 구급 훔쳐 타고 5명 덮쳐 노르웨이에서 무장을 한 남성이 구급차를 훔쳐 타고 달리다가 일가족을 덮쳤습니다. 현지시간 22일,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서 벌어진 ... 5명의 가족을 들이받은 것입니다. 천만다행으로 다섯 가족은 가벼운 상처만 입었는데요. 출동한 경찰이 구급차를 향해 총격을 가한 끝에 남성을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테러와의 연관성은 없어 보인다며 ...
  • [해외 이모저모] 태국 국왕 배우자, 석달 만에 지위 박탈

    [해외 이모저모] 태국 국왕 배우자, 석달 만에 지위 박탈

    ... 경비행기가 추락했는데요. 비행기에 타고 있던 1명이 숨지고, 추락 현장에 있던 행인 한 명과, 에 타고 있던 운전자가 숨졌습니다. 이밖에도 비행기 조종사와 주민 등 3명이 크게 다쳐서 치료를 ... 이민 국가를 배정받기 전, 대기 기간이 너무 길다는 게 폭동의 이유였는데요. 캠프 직원들의 량과 경찰차가 불길에 휩싸였고 경찰 1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습니다. 4. 태국 국왕 배우자, ...
  • 유엔총회서 中 난타한 美···건국 70주년 중국의 아킬레스건

    유엔총회서 中 난타한 美···건국 70주년 중국의 아킬레스건

    ...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지난 24일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영국, 독일, 캐나다, 네덜란드와 함께 개최한 위구르족 탄압 관련 토론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 유엔총회에서 ... 영국의 진보신문인 가디언은 지난 23일 위구르인으로 보이는 수백 명이 땅바닥에 앉아 중국 공안(경찰)의 감시를 받는 동영상이 유튜브에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머리는 삭발하고 죄수복으로 보이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난민 학살·테러·내전…혐오가 국제정치 뒤흔든다

    난민 학살·테러·내전…혐오가 국제정치 뒤흔든다 유료

    ... 대하는 걸 보고 범행을 결심했다”고 진술했다. 범인은 망치를 들고 식당에 들어가 아시아계 남성들만 공격했다. 현지 경찰은 인종 혐오 범죄로 보고 수사 중이다. 독일에선 새해 첫날부터 외국인 혐오주의자에 의한 테러가 발생했다. 50대 남성이 량을 몰고 시리아인과 아프가니스탄인 등 네 명을 들이받았다. 수사당국은 “용의자가 외국인을 향해 를 몰았다. 외국인 혐오에 ...
  • 난민 학살·테러·내전…혐오가 국제정치 뒤흔든다

    난민 학살·테러·내전…혐오가 국제정치 뒤흔든다 유료

    ... 대하는 걸 보고 범행을 결심했다”고 진술했다. 범인은 망치를 들고 식당에 들어가 아시아계 남성들만 공격했다. 현지 경찰은 인종 혐오 범죄로 보고 수사 중이다. 독일에선 새해 첫날부터 외국인 혐오주의자에 의한 테러가 발생했다. 50대 남성이 량을 몰고 시리아인과 아프가니스탄인 등 네 명을 들이받았다. 수사당국은 “용의자가 외국인을 향해 를 몰았다. 외국인 혐오에 ...
  • [정재승의 퍼스펙티브] 유럽 스마트도시들은 느리지만 탄탄하게 진화한다

    [정재승의 퍼스펙티브] 유럽 스마트도시들은 느리지만 탄탄하게 진화한다 유료

    ━ 유럽 스마트도시들 둘러보니 인구 62만 명의 작은 도시 로테르담.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에서 로 1시간 정도 떨어진 유럽 최대 무역항이다. 2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의 공습으로 도시는 쑥대밭이 되었지만, 전후 현대 도시로 탈바꿈했다. 덕분에 로테르담은 네덜란드 건축의 메카가 되었다. 이곳에는 스타트업과 기업 연구소들이 함께 자리한 혁신 클러스터가 항구 근처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