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냉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깊은 위로와 따뜻함 선사" '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멜로출사표[종합]

    "깊은 위로와 따뜻함 선사" '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멜로출사표[종합] 유료

    ...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박민영은 "처음부터 끌렸던 건 아니지만 계속 생각이 나더라. 여운이 남고 궁금했다. 먹는 것에 비유하긴 민망하지만 평양냉면 같은 느낌의 드라마다. 한 번 중독되면 빠져나올 수 없는 작품이란 생각이 든다. 여운에 이끌렸다"고 말했다. 서강준은 "소설 원작에 빠졌다. 인간관계에 대한 두려움과 상처는 누구나 가지고 있지 ...
  •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유료

    ... '대풍식당'의 내장국밥. 추억의 음식 문화도 남아 있다. 초입의 '대풍식당'은 1960년대 후반 문을 열었단다. 실향민 출신인 고(故) 송순녀 할머니의 뒤를 이어 아들 부부가 가게를 운영한다. 냉면(6000원)과 내장국밥(6000원)이 주메뉴다. 맛은 특별하다 할 수 없지만, 오랜 내력 덕에 교동도에선 소울 푸드로 통한다. “나보다 역사가 긴 단골이 아직도 드나든다. 86년 시집왔을 ...
  •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유료

    ... '대풍식당'의 내장국밥. 추억의 음식 문화도 남아 있다. 초입의 '대풍식당'은 1960년대 후반 문을 열었단다. 실향민 출신인 고(故) 송순녀 할머니의 뒤를 이어 아들 부부가 가게를 운영한다. 냉면(6000원)과 내장국밥(6000원)이 주메뉴다. 맛은 특별하다 할 수 없지만, 오랜 내력 덕에 교동도에선 소울 푸드로 통한다. “나보다 역사가 긴 단골이 아직도 드나든다. 86년 시집왔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