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 강지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시선 2035] '집사람' 회사에서 야근합니다

    [시선 2035] '집사람' 회사에서 야근합니다

    ... 현 사회 2부 기자 집+사람. 남 앞에서 아내를 겸손하게 일컫는 말이다. 반대로 아내가 남편을 지칭할 때 '바깥양반'이라고 한다. 몇 년 전 말장난 좋아하는 새댁 A가 남편을 '집사람'이라 ... 굼벵이 속도지만, 사회적으로 영향력 있는 여성이 늘어가는 덕에 본인 이름보다 '아무개씨 남편'으로 더 유명해진 남성들을 볼 수 있게 됐다. 김영란 교수가 대법관에 임용됐을 때 남편강지원 ...
  • 역대 무소속 후보 중 의미 있는 득표자는 누구?

    역대 무소속 후보 중 의미 있는 득표자는 누구?

    ... 높았다. 14대 대선에 무소속 후보로 나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은 1.00%, 김옥선 전 의원은 0.36%를 득표했다. 지난 18대 대선에는 부청청탁금지법의 창시자로 유명한 김영란 전 대법관의 남편강지원 변호사가 도전했지만 득표율은 0.17%에 그쳤다. 13·15·16대 대선에선 아예 무소속 후보가 나오지 않았다. 반면 이번 대선은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이후 정국이 어지러운 ...
  • 지지율 0%대 군소후보들은 누구이며 왜 나오나

    지지율 0%대 군소후보들은 누구이며 왜 나오나

    ... 박탈당해 18대에 이어 이번 대선에도 출마하지 못한다. 신정일씨는 13대와 15대 대선에서 각각 0.2%(4만6650표), 0.23%(6만1056표) 득표율을 얻었다. 김영란 전 대법관의 남편강지원 변호사는 지난 18대 대선에 출마해 0.17%(5만3303표) 지지율로 3위를 기록했으며, 이한동 전 총리는 16대 대선에서 0.3%(7만4027표) 성적을 거뒀다. 한 전문가는 군소후보들의 ...
  • [단독] 김영란 “더치페이 좋지 않나요”

    [단독] 김영란 “더치페이 좋지 않나요”

    ... 때였다. 당시 법무부는 “형법상 처벌 근거(뇌물죄)가 존재하고 공무원과 일반인을 차별한다”며 반대했지만 그는 “우리나라가 선진국이 되기 위해 꼭 필요한 법이다”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의 남편 강지원(67) 변호사도 이날 전화통화에서 “지금은 국민이 집단지성을 통해 돈봉투 문화, 공짜 문화를 새로운 문화로 바꿔나가야 할 시점이다”고 말했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선 2035] '집사람' 회사에서 야근합니다

    [시선 2035] '집사람' 회사에서 야근합니다 유료

    ... 현 사회 2부 기자 집+사람. 남 앞에서 아내를 겸손하게 일컫는 말이다. 반대로 아내가 남편을 지칭할 때 '바깥양반'이라고 한다. 몇 년 전 말장난 좋아하는 새댁 A가 남편을 '집사람'이라 ... 굼벵이 속도지만, 사회적으로 영향력 있는 여성이 늘어가는 덕에 본인 이름보다 '아무개씨 남편'으로 더 유명해진 남성들을 볼 수 있게 됐다. 김영란 교수가 대법관에 임용됐을 때 남편강지원 ...
  • [단독] 김영란 “더치페이 좋지 않나요”

    [단독] 김영란 “더치페이 좋지 않나요” 유료

    ... 때였다. 당시 법무부는 “형법상 처벌 근거(뇌물죄)가 존재하고 공무원과 일반인을 차별한다”며 반대했지만 그는 “우리나라가 선진국이 되기 위해 꼭 필요한 법이다”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의 남편 강지원(67) 변호사도 이날 전화통화에서 “지금은 국민이 집단지성을 통해 돈봉투 문화, 공짜 문화를 새로운 문화로 바꿔나가야 할 시점이다”고 말했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
  • [단독] 김영란 “더치페이 좋지 않나요”

    [단독] 김영란 “더치페이 좋지 않나요” 유료

    ... 때였다. 당시 법무부는 “형법상 처벌 근거(뇌물죄)가 존재하고 공무원과 일반인을 차별한다”며 반대했지만 그는 “우리나라가 선진국이 되기 위해 꼭 필요한 법이다”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의 남편 강지원(67) 변호사도 이날 전화통화에서 “지금은 국민이 집단지성을 통해 돈봉투 문화, 공짜 문화를 새로운 문화로 바꿔나가야 할 시점이다”고 말했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