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정호의 시시각각] 해리스 대사는 할 말을 했다

    [남정호의 시시각각] 해리스 대사는 할 말을 했다 유료

    남정호 논설위원 북한 개별관광에 대해 “한·미 간 협의를 거쳐야 한다”고 밝힌 해리 해리스 미국대사. 이 발언을 문제 삼아 여권이 '내정 간섭' '조선 총독' 운운하며 그를 몰아세우는 ... 모계 국적으로 평가한다는 것도 있을 수 없다. 미국에서 누구보다 위안부 문제를 열성적으로 제기했던 장본인이 일본계 마이크 혼다 전 하원의원이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남정호 논설위원
  • [남정호의 시시각각] 김정숙 여사의 버킷리스트?

    [남정호의 시시각각] 김정숙 여사의 버킷리스트? 유료

    남정호 논설위원 노르웨이 서해안엔 베르겐이란 그림 같은 도시가 있다. 깎아지른 절벽 사이로 새파란 바닷물이 넘실대는, 세계 최고의 절경이라는 송네 피오르의 심장부다. 누구든 이곳에 ... 유람할 때냐”는 비판이 안 나오게 노르웨이 일정도 한 번 더 생각해 보는 게 옳았다. 그곳에서 머잖은 헝가리에선 지금도 유람선 사고 실종자 수색에 여념이 없지 않은가. 남정호 논설위원
  • "베트남식 경제 모델, 일단 한다면 북한이 더 성공"

    "베트남식 경제 모델, 일단 한다면 북한이 더 성공" 유료

    [남정호논설위원이 간다] '도이머이'로 우뚝 선 베트남 지난 2월 28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중심가 디엔비엔푸 거리에서 오토바이들이 일제히 출발하고 있다. 남정호 기자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베트남식 발전 모델에 관심이 뜨겁다. 지난달 말 열린 회담 장소가 하노이로 결정된 데에는 베트남을 보고 배우라는 미국 측의 속뜻이 작용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