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축구 대표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경기마다 바뀐 로테이션 '파격'…김학범 감독의 '노림수'

    경기마다 바뀐 로테이션 '파격'…김학범 감독의 '노림수'

    [앵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 남자 축구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2대0 승리를 거두면서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기영노 스포츠평론가와 ... 경기가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밝힌 김 감독의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김학범/U-23 남자축구 대표팀 감독 : 저는 여기 올 때부터 사실 경기를 이렇게 준비해 왔습니다. 왜냐하면 체력적인 ...
  • 한국 축구, 세계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사우디와 결승

    한국 축구, 세계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사우디와 결승

    [앵커]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연속으로 9번 올림픽 본선 무대에 나가게 된 우리 축구대표팀 소식입니다.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 본선 티켓을 가질 수 있는데 어젯(22일)밤 준결승전에서 ... 힘을 많이 빼줬기 때문에 제 능력이 나왔다고 생각하고…] 어젯밤 태국에서 호주와 맞붙은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 준결승은 2대 0승리로 끝났습니다. 이로써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
  • 김학범호, 16개국 중 11번째로 도쿄행 확정

    김학범호, 16개국 중 11번째로 도쿄행 확정

    올림픽축구대표팀 선수들이 호주전 두 번째 골이 터지자 서로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뉴스1]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오는 8월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남자축구에 걸린 16장의 본선행 티켓 중 11번째를 거머쥐었다. 한국은 22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치른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4강전에서 2-0으로 ...
  • 김학범호는 도쿄로 간다...김대원-이동경 연속골, 호주 완파

    김학범호는 도쿄로 간다...김대원-이동경 연속골, 호주 완파

    호주전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김대원이 두 팔을 벌리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호주를 꺾고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을 이뤄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챔피언십 4강전에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 종목 폐지됐지만…5번째 올림픽 금 노리는 진종오

    주 종목 폐지됐지만…5번째 올림픽 금 노리는 진종오 유료

    ... 무게를 버티는 팔과 어깨의 근력이 중요하다. 체력훈련부터 다시 시작했다”고 말했다. 올해 대표선발전은 4~5월 5차례(총점 합계) 열린다. 남자 10m 공기권총 대표 자리는 2개다. 지난 ... 맞다고 생각했다. 안정환 감독님과 동료들이 '올림픽을 잘 치르고 돌아오라'고 격려해줬다. 축구 스포츠라 끈끈한 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영부영하다가 은퇴하기 싫다. 마지막까지 ...
  • 주 종목 폐지됐지만…5번째 올림픽 금 노리는 진종오

    주 종목 폐지됐지만…5번째 올림픽 금 노리는 진종오 유료

    ... 무게를 버티는 팔과 어깨의 근력이 중요하다. 체력훈련부터 다시 시작했다”고 말했다. 올해 대표선발전은 4~5월 5차례(총점 합계) 열린다. 남자 10m 공기권총 대표 자리는 2개다. 지난 ... 맞다고 생각했다. 안정환 감독님과 동료들이 '올림픽을 잘 치르고 돌아오라'고 격려해줬다. 축구 스포츠라 끈끈한 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영부영하다가 은퇴하기 싫다. 마지막까지 ...
  • 도쿄가 부른다, 동경이 답했다

    도쿄가 부른다, 동경이 답했다 유료

    ... 휘슬. 한국 선수들의 환호와 요르단 선수들의 눈물이 뒤섞였다.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4강에 올랐다. 19일 태국 랑싯의 ... 호주다. 피지컬과 패스워크가 뛰어나지만, 전술이 단조롭고 민첩성이 떨어지는 등 단점도 또렷한 인 만큼 김학범 감독이 또 한 번 '맞춤형 라인업'을 꺼내 들 가능성이 높다. U-23대표팀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