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양유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 과장, 2000만원어치 못팔면 알지” 유료

    ... 쌓인 참치캔을 1년 내내 먹어야 했다”고 털어놨다. 명절에 자사제품 강매는 유통업계의 악성 고질로 파악된다. 과거 금강제화도 직원에게 상품권을 강매해 문제가 됐다. 홈플러스는 용역업체, 남양유업은 대리점 강매 '갑질' 논란이 불거졌다. 공정위는 명절 선물세트 판매 의존도가 높은 유통 업계에서 이런 행위가 있는 점을 고려해 지난 17일 업체 8곳을 대상으로 사원판매 관련 간담회를 열었다. ...
  • “김 과장, 2000만원어치 못팔면 알지” 유료

    ... 쌓인 참치캔을 1년 내내 먹어야 했다”고 털어놨다. 명절에 자사제품 강매는 유통업계의 악성 고질로 파악된다. 과거 금강제화도 직원에게 상품권을 강매해 문제가 됐다. 홈플러스는 용역업체, 남양유업은 대리점 강매 '갑질' 논란이 불거졌다. 공정위는 명절 선물세트 판매 의존도가 높은 유통 업계에서 이런 행위가 있는 점을 고려해 지난 17일 업체 8곳을 대상으로 사원판매 관련 간담회를 열었다. ...
  • 남양유업, 재계가 반대한 '협력이익 공유제' 첫 시행 유료

    '수수료 갑질'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는 남양유업이 자진 시정 방안을 마련했다. 시정 방안엔 영업이익의 5%를 대리점과 나누는 내용이 포함됐다. 공정위의 압박에 현 정부가 추진하는 '협력이익 공유제'를 받아들인 모양새다. 공정위는 13일 남양유업의 거래상 지위 남용 행위와 관련해 잠정 동의의결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동의의결은 조사 대상인 기업이 스스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