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관계 해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미 안보협의회…미군 수뇌부, 지소미아 연장 총공세

    한미 안보협의회…미군 수뇌부, 지소미아 연장 총공세

    ... 원하고 합의할 수 있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서 초청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반면 남과 북의 관계는 좀처럼 풀릴 기미가 없습니다. 아니, 단적으로 말해 사면초가인데요. 북한이 "금강산 개발에 ... 끼어들 자리는 없다"며 조만간 우리시설을 철거할 거라 경고 했습니다. "남측이 '창의적 해법'이니 '실무회담 제안'이니 하는 가을 뻐꾸기 같은 소리를 한다"면서 "지난 ...
  • 미 국방 "북한과 대화 위해 한·미 군사훈련 조정 가능"

    미 국방 "북한과 대화 위해 한·미 군사훈련 조정 가능"

    ... [심봉섭/수능 출제위원장 : 작년에 그 31번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 이것은 이제 이야기가 많이 됐던 관계로 이번 출제위원단에서는 지난 6월 모의평가와 9월 모의평가 두 번에 걸쳐서 출제를 하는 가운데 ... 합참의장, 박한기 합참의장과 함께 우리 군의 의장 사열 받았습니다. 본격적인 회의에서는 9·19 남북군사합의 이후 북한군 동향 등 한반도 안보 상황과 연합방위태세를 점검하고 평가했습니다. 지난 ...
  • 김연철 장관-현정은 회장 회동, '금강산 관광' 머리 맞댄다

    김연철 장관-현정은 회장 회동, '금강산 관광' 머리 맞댄다

    ... 남측 시설 철거' 지시를 내린 데 따른 것이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상황이 엄중하고 남북간 입장차도 여전하다"면서 "하지만 금강산 관광이 갖는 역사적 의미와 앞으로 발전 방향에 대해서는 ... "정부는 그동안 기업의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 하면서도 합의에 의해 해결한다는 원칙 아래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현대와 정부가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
  • 김연철 통일장관, 현정은 회장 만난다…금강산 해법 나올까

    김연철 통일장관, 현정은 회장 만난다…금강산 해법 나올까

    ... 철거' 요구 이후 남북 간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정부 당국이 현 회장과 만나 '해법' 마련에 나설지 주목된다. 정부는 금강산 철거 문제 관련 ▶남북정상 간 합의사항 이행 ▶우리 ... 시설 철거 요구 등 관련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 [뉴스1] 정부는 금강산 문제 관련, ▶남북 당국 ▶정부·사업자 ▶사업자·북한 간 3각 대화가 필요하다고 언급해왔다. 정부 관계자는 “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 진보정권 때 징용문제 풀어야 안 뒤집혀”

    “한국 진보정권 때 징용문제 풀어야 안 뒤집혀” 유료

    ... 요이치(船橋洋一·74·전 아사히신문 주필) 아시아·퍼시픽이니셔티브(API) 이사장은 한·일 관계 개선 해법과 관련해 “일본은 한국 국민이 선택한 현재의 문재인 정권과 대화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야 ... 미·중·러·일·북 등 주변 5개 국가와 모두 사이가 좋았다. (DJ 때와 같이) 현 정권도 남북관계가 최고의 목표인데, 주변국 모두와 관계가 좋지 않다. 어떤 수단으로 목표를 이룰지 생각이 정리되지 ...
  • 북한 “금강산 시설 철거 문서로 협의” 통지 유료

    ... 보호하고, 둘째는 조건과 환경을 충분히 고려하며, 셋째는 달라진 환경들을 반영해서 그야말로 창의적인 해법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날 통지와 관련, 일각에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지 않으면 철수하라는 일종의 최후통첩”이라며 “특히 '문서교환 방식의 협의'를 못박은 것은 소원해진 남북 관계를 의식한 강한 압박”이라고 해석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
  • 북한 “금강산 시설 철거 문서로 협의” 통지 유료

    ... 보호하고, 둘째는 조건과 환경을 충분히 고려하며, 셋째는 달라진 환경들을 반영해서 그야말로 창의적인 해법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날 통지와 관련, 일각에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지 않으면 철수하라는 일종의 최후통첩”이라며 “특히 '문서교환 방식의 협의'를 못박은 것은 소원해진 남북 관계를 의식한 강한 압박”이라고 해석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