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기고 싶은 이야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스타 커플 최무룡·김지미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스타 커플 최무룡·김지미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 유료

    김기덕 감독의 '남과 북'(1965)은 한 여인을 두고 대립하는 남·북한 군인의 비극적 사랑을 다뤘다. 왼쪽부터 신영균·최무룡·엄앵란. [영화 캡처] “(나는) 국가보다 사랑을 더 중하게 여기는 사람이다.”(신영균) “사랑을 찾아온 자는 곧 자유를 찾아온 자 아닙니까.”(최무룡) 김기덕 감독의 문제작 '남과 북'(1965)에 나오는 대사다. 나는 한국전...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김진규·최은희의 춘향전, 신귀식·김지미와 세기의 격돌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김진규·최은희의 춘향전, 신귀식·김지미와 세기의 격돌 유료

    ... 제가 해야지요.” 이 영화는 바닷가 마을에서 암소 한 마리를 키우면서 종잣돈을 마련하려는 과부와 이웃 마을에서 황소 한 마리를 키우며 사는 홀아비가 우여곡절 끝에 결합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충남 서천군 비인면에서 촬영했다. 나도 김보애도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했지만 아쉽게도 관객 반응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김진규는 포기하지 않았다. 그의 표현에 따르면 “얼굴에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유료

    ... 이순재가 꼽은 가장 예쁜 배우. 동료 엄앵란도 “눈이 보름달같이 반짝여서 한 번 보면 꼼짝 못 할 정도”라고 극찬한 연기자. 한국영화 전성기를 빛낸 여배우 트로이카 1세대, 문희(73) 이야기다. 정소영 감독의 '미워도 다시 한번'(1968)은 '연산군'(1961) '빨간 마후라'(1964)와 함께 내가 인생의 3대 영화로 꼽는 작품이다. 사극·전쟁영화에 주로 나온 내가 멜로영화 주인공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