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기고 싶은 이야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파리의 나혜석' 윤정희, 루브르박물관서 도둑 촬영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파리의 나혜석' 윤정희, 루브르박물관서 도둑 촬영 유료

    1920년대 한국 최초의 여류 서양화가인 나혜석의 파리 생활을 그린 '화조'(1978). 신영균·윤정희가 함께한 마지막 영화다. [중앙포토] “멋진 여배우.”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 VIP 시사회에 참석했을 때 주연 윤정희는 어떤 여배우냐는 질문을 받고 이 다섯 글자로 답을 했다. 간결하지만 진심을 꾹꾹 눌러 담은 말이었다. 영화계 선배이...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유료

    ... 북'에서 엄앵란의 극 중 이름이 고은아였다. 원작자인 한운사 선생이 그 여주인공 이름을 고은아에게 준 것이다. 한 선생은 2009년 작고하기 전 고은아에게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이름답게 잘 살아줘서 참 고맙네.” 나눔과 배려의 삶을 실천해 온 그에게 나 역시 해주고 싶은 말이다. 정리=박정호 논설위원,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기생충'의 영광, 돌아오면 모든 스태프에 술 사겠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기생충'의 영광, 돌아오면 모든 스태프에 술 사겠다 유료

    임원식 감독의 기독교 영화 '저 높은 향하여'에서 일제에 저항한 주기철 목사로 나오는 신영균. 고은아가 아내 역을 맡았다. [중앙포토]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마침내 일을 냈다. 한국 영화 최초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의 작품상을 수상했다. 어제 시상식 생중계를 보던 나도 “와~~” 하고 일어서며 탄성을 질렀다. 설마설마했는데 마냥 꿈만 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