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낙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새해 첫날 '독도 7시 26분'…해넘이·해돋이 명소는?

    새해 첫날 '독도 7시 26분'…해넘이·해돋이 명소는?

    ... 김세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2019년 마지막 해넘이를 볼 수 있는 명소 5곳입니다. 태안해안 꽃지해변과 한려해상, 변산반도, 다도해 등입니다. 꽃지해변 해넘이는 서해안 3대 낙조 중 하나인데, 명승 제69호 할미, 할아비 바위 사이로 지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한려해상 달아공원에서도 작은 바위섬 사이로 지는 해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2019년 마지막 해를 가장 ...
  • 새해 첫 해 '독도 7시26분'…해넘이·해맞이 명소 '10곳'

    새해 첫 해 '독도 7시26분'…해넘이·해맞이 명소 '10곳'

    ... 김세현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기자] 2019년 마지막 해넘이를 볼 수 있는 명소 5곳입니다. 태안해안 꽃지해변과 한려해상, 변산반도, 다도해 등입니다. 꽃지해변 해넘이는 서해안 3대 낙조 중 하나인데, 명승 제69호 할미, 할아비 바위 사이로 지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한려해상 달아공원에서도 작은 바위섬 사이로 지는 해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2019년 마지막 해를 가장 ...
  • 몽돌해변, 눈꽃 산… 2019 마지막 노을, 2020 첫 해 여기서

    몽돌해변, 눈꽃 산… 2019 마지막 노을, 2020 첫 해 여기서

    ... 달아공원은 전망대에서 한려수도의 바위섬들 사이로 지는 해를 볼 수 있다. 태안 꽃지해변의 일몰. [사진 국립공원공단] 태안 꽃지해변의 일몰은 변산반도, 강화 석모도와 함께 서해안 3대 낙조 중 하나로 꼽힌다. 명승 제69호인 할미?할아비 바위 사이로 떨어지는 해를 볼 수 있다. 첩첩이 지층이 쌓여 만들어진 바위 절벽으로 유명한 변산반도의 채석강과 적벽강도 노을이 지면 붉은색으로 ...
  • 中 CCTV도 와서 생중계···1월 1일 가 볼 만한 해돋이 명소

    中 CCTV도 와서 생중계···1월 1일 가 볼 만한 해돋이 명소

    ... 31일 오후와 내년 1월 1일 오전 해넘이·해돋이 행사를 한다. 모닥불에 구운 고구마 시식, 버스킹 공연, 새해 소원등 달기, 불꽃놀이, 떡국 나눔 행사 등이 이어진다. 서해안 3대 낙조 명소인 충남 태안군 안면도 꽃지해수욕장에서는 같은 날 오후 '제18회 안면도 저녁놀 축제'가 열린다. 국가지정 명승 제69호인 할미 할아비 바위를 배경으로 한 연날리기, 떡국 나누기, 소망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하늘 아래 첫 암자 '도솔암'

    하늘 아래 첫 암자 '도솔암' 유료

    ... 도솔암은 통일신라 말 의상대사가 창건했고, 조선 선조때 명량해전에서 패퇴하던 왜적들에 의해 소실됐던 것을 2002년 월정사 법조 스님이 재건했다. 이곳에선 일출과 일몰을 모두 볼 수 있으며, 특히 낙조는 남도 제1경으로 불릴 만큼 황홀하다. 석양빛을 받은 달마산과 도솔암이 황금빛으로 물들어 있다. 사진·글=김경빈 선임기자 kgboy@joongang.co.kr
  • 하늘 아래 첫 암자 '도솔암'

    하늘 아래 첫 암자 '도솔암' 유료

    ... 도솔암은 통일신라 말 의상대사가 창건했고, 조선 선조때 명량해전에서 패퇴하던 왜적들에 의해 소실됐던 것을 2002년 월정사 법조 스님이 재건했다. 이곳에선 일출과 일몰을 모두 볼 수 있으며, 특히 낙조는 남도 제1경으로 불릴 만큼 황홀하다. 석양빛을 받은 달마산과 도솔암이 황금빛으로 물들어 있다. 사진·글=김경빈 선임기자 kgboy@joongang.co.kr
  • 통영·여수·목포 3대 해상 케이블카 대박 비결은?

    통영·여수·목포 3대 해상 케이블카 대박 비결은? 유료

    ...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오후 9시 30분까지 운행해 서울 남산 케이블카에서나 감상했던 야경도 펼쳐졌다. 여수해상케이블카 송진민 상무는 “야경도 좋지만 11월에는 '여자만'을 물들이는 낙조가 연중 가장 아름답다”며 “일몰 시각에 맞춰 자산에서 돌산 방향으로 가는 케이블카를 타면 된다”고 말했다. 여수의 잘 갖춰진 관광 인프라도 해상 케이블카의 성공을 이끌었다. 2012년 세계박람회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