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현철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현철의 시선] DLF 사태에서 그래도 희망을 보는 이유

    [나현철의 시선] DLF 사태에서 그래도 희망을 보는 이유 유료

    나현철 논설위원 은행권이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때문에 난리다. 하나은행과 우리은행 등 일부 은행권에서 판매한 잔액 6723억원(지난달 25일 기준) 중 86%(5784억원)가 손실구간에 진입했기 때문이다. 만기까지 남은 기간 중 일부 손실을 만회한다고 해도 추가로 52.3%(3513억원)의 손실이 예상되는 암담한 상황이다. 이 상품을 판매한 ...
  • [나현철의 시선] 저금리에 갇힌 대한민국 경제

    [나현철의 시선] 저금리에 갇힌 대한민국 경제 유료

    나현철 논설위원 올 초 10년 넘게 유지해오던 연금보험을 깼다. 가입 때 생각은 이랬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주가가 1400선으로 떨어져 만신창이가 됐다. 그러니 주식에 주로 투자하는 연금보험을 들면 반드시 수익을 낼 것이라는 심산이었다. 생각은 들어맞는 듯했다. 주가는 꾸준히 올라 2400을 넘겼다. 주식 수익률만 50%를 훌쩍 넘으니 연금보험이 꽤 쏠쏠한 ...
  • [나현철의 시선] 디플레이션 호들갑

    [나현철의 시선] 디플레이션 호들갑 유료

    나현철 논설위원 8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04.81을 기록해 104.85였던 일 년 전보다 0.04% 떨어졌다. 196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첫 마이너스다. 외환위기 와중이던 1999년 2월(0.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한다. 안 그래도 물가가 올 들어 7개월간 0% 상승률을 보여온 터이다. 그래선지 사방에서 디플레이션 위험성을 외치는 아우성이 들려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