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카니시 교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베맨' 모테기, 고노 외상 밀어낼까…내달 개각 한·일 변수

    '아베맨' 모테기, 고노 외상 밀어낼까…내달 개각 한·일 변수 유료

    ... 선수교체인가, 아니면 제3의 인물인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9월 단행할 개각에서 외상 인선이 가장 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외상 인선은 한·일 관계에도 직결될 수 있는 문제다. 나카니시 히로시(中西寬) 교토대 교수도 최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고노 외상이 총리관저와 잘 통한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개각으로 (한·일 관계의)분위기가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고노가 교체될 ...
  • "아베, 문 대통령 지지율 올려줬다" 일본 전략미스론 확산 유료

    ... 적으로 대립했던 다케다 신겐(武田信玄)에게 소금을 보냈던 일을 거론하면서, 아베 총리가 결국 문 대통령을 돕는 결과가 됐음을 비유한 것이다. 국제정치학자 나카니시 히로시(中西寬)교토대 교수가 11일 자 마이니치 신문에 쓴 칼럼도 일본 정부의 전략 미스를 꼬집었다. 나카니시 교수는 “한국의 여론은 일본의 이번 조치를 한국경제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였다”며 “'반일 카드'를 ...
  • “고노 대신 아베와 통하는 외상 입각 땐, 한·일관계 변화 계기”

    “고노 대신 아베와 통하는 외상 입각 땐, 한·일관계 변화 계기” 유료

    나카니시 교수 일본을 대표하는 국제정치학자인 나카니시 히로시(中西寬·56) 교토대 교수는 “일본 정부로선 한국 내 '반일' 여론을 더 강하게 만드는 조치는 기본적으로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오르고, 야당·경제계까지 가세하고, '항일 보이콧' 확대로 문화 교류도 중단되는 현 상황은 일본 정부의 예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