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루히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87세 아키히토 상왕 '물고기 논문' 곧 완성

    87세 아키히토 상왕 '물고기 논문' 곧 완성 유료

    ... 비교연구해 왔던 아키히토 상왕의 새 논문 완성이 가까워졌다고 궁내청 인사를 인용해 보도했다. 아키히토 상왕은 이날로 87세 생일을 맞았다. 아키히토 상왕은 지난해 4월 30일 장남인 나루히토(德仁·60)에게 일왕 자리를 물려준 뒤 올해 3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를 나와 미나토(港)구에 있는 옛 왕족 저택으로 이사했다. 올해 들어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 허락받지 못한 일본 공주의 사랑, 3년 만에 아빠 항복

    허락받지 못한 일본 공주의 사랑, 3년 만에 아빠 항복 유료

    ... 30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후미히토 왕세제는 55번째 생일 기념 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부모로서 본인들의 심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본다”며 “결혼을 허용한다는 뜻”이라고 답했다. 그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친동생으로 왕위 계승 1순위다. 후미히토는 “결코 많은 사람이 납득하고 기뻐하는 상황은 아니다. 결혼할 단계가 되면 제대로 얘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는 약혼자 ...
  • 아베 계승 스가 내각 출범, 70%가 우익 본류 '일본회의' 멤버

    아베 계승 스가 내각 출범, 70%가 우익 본류 '일본회의' 멤버 유료

    16일 선출된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오른쪽 아래)가 연미복을 입고 도쿄 왕궁을 찾아 나루히토 일왕(맨 왼쪽)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역대 최장수 재임 기록을 세운 뒤 건강 문제로 물러난 아베 신조 전 총리(왼쪽 둘째)도 참석해 이를 지켜봤다. [AFP=연합뉴스] 일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뒤를 잇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