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랏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예산안 강행처리 여당, 선거법·공수처법도 밀어붙일건가 유료

    ... 대폭 증액된 수퍼 예산안의 내용이다. 국회를 통과한 예산은 정부 원안(513조4580억원)에서 1조2075억원이 순삭감됐다. 그러나 내용을 뜯어보면 문제투성이다. 내년 총선을 의식한 포퓰리즘 예산과 나랏돈을 퍼부어 구멍을 메우려는 선심성 복지·사업 예산이 넘쳐난다. 올 10월 현재 누적 재정적자가 벌써 45조5000억원에 달했는데도 정부는 내년에 60조원에 달하는 적자 국채 발행을 계획중이다. ...
  • 약발 안 받는 경기부양…올들어 재정적자 11조

    약발 안 받는 경기부양…올들어 재정적자 11조 유료

    ... 전월보다는 줄었다. 부가가치세 징수 등도 적자 폭을 줄이는 데 한몫했다. 그러나 향후 추가로 들어올 세수가 종합부동산세 정도만 남아있어 연말 재정적자는 역대 최대치에 근접할 전망이다. 나랏돈을 쓰는 속도보다 들어오는 속도가 더딘 것이 재정적자의 원인이다. 1~10월 총지출은 417조6000억원으로 43조원 늘었다. 총지출 진도율은 지난해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국세 수입은 ...
  • 약발 안 받는 경기부양…올들어 재정적자 11조

    약발 안 받는 경기부양…올들어 재정적자 11조 유료

    ... 전월보다는 줄었다. 부가가치세 징수 등도 적자 폭을 줄이는 데 한몫했다. 그러나 향후 추가로 들어올 세수가 종합부동산세 정도만 남아있어 연말 재정적자는 역대 최대치에 근접할 전망이다. 나랏돈을 쓰는 속도보다 들어오는 속도가 더딘 것이 재정적자의 원인이다. 1~10월 총지출은 417조6000억원으로 43조원 늘었다. 총지출 진도율은 지난해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국세 수입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