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지휘자 김은선을 키운 건 '무대 뒤'에서 보낸 긴 시간

    지휘자 김은선을 키운 건 '무대 뒤'에서 보낸 긴 시간 유료

    ... 지휘자들에게 배울 수 있도록 연결을 해줬다.” 어떻게 노력했나. “무엇보다 음악은 언어다. 나는 대학원 졸업하고 독일에 유학 갔으니 24세 이후에 외국어를 배웠다. 작곡가 뉘앙스가 나라마다 다른데 그걸 정확히 표현하기 힘들었다. 외국 오케스트라가 한국 와서 아리랑을 앙코르로 연주하면 2% 부족한 것처럼. 무엇보다 언어 공부를 매일 했다. 푸치니, 차이콥스키, 베토벤을 하면 공연에 ...
  • [예영준의 시선] 말에게 투표권을 주자고?

    [예영준의 시선] 말에게 투표권을 주자고? 유료

    ... 사물에 대한 원칙이다. 발전 과정에서 나타나는 문제는 능히 고쳐 나갈 수 있다.” 어설픈 규제를 들이대 혁신의 싹을 자를 수 없다는 위정자들의 확고한 철학이 중국을 유니콘 기업이 즐비한 나라로 만들었다. 한국은 어떤가. “19세기 말 영국에 '붉은 깃발법'이 있었다. 자동차 속도를 마차 속도에 맞추려고 자동차 앞에서 사람이 붉은 깃발을 흔들었다. 증기자동차가 전성기를 맞고 ...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유료

    ... 계약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에티오피아를 소련이 지원했다. 그래서 미국이 에티오피아로의 헬멧 수출을 막았다. 포기하려 했으나 김우중 회장은 달랐다. 헬멧을 우회 수출할 수 있는 나라가 없는지 뒤졌다. 결국 성공했다. 그 양반, 우리가 보면 도저히 안 되는 일을 해냈다. 동유럽 자동차 진출? 그게 쉬웠다면 서구 업체들이 왜 진작 안 갔겠나.” 관련기사 "어차피 갈 인생"···유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