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유료

    ... 기초 종목에서 미국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36·미국)는 2016 리우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했지만, '수영 여제' 케이티 러데키(24·미국)가 건재하다. 페더러·나달도 못 이룬 업적 달성 관심 올림픽 일정 관련기사 [SPECIAL REPORT]역사상 가장 조용한 올림픽, 막 올랐다 [SPECIAL REPORT]무관중에 메달 따도 환호 금지, 확진 ...
  •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유료

    ... 기초 종목에서 미국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36·미국)는 2016 리우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했지만, '수영 여제' 케이티 러데키(24·미국)가 건재하다. 페더러·나달도 못 이룬 업적 달성 관심 올림픽 일정 관련기사 [SPECIAL REPORT]역사상 가장 조용한 올림픽, 막 올랐다 [SPECIAL REPORT]무관중에 메달 따도 환호 금지, 확진 ...
  • '골든슬램 도전' 조코비치 "세르비아와 금메달을 위한 올림픽"

    '골든슬램 도전' 조코비치 "세르비아와 금메달을 위한 올림픽" 유료

    ... 올림픽(2008, 2012, 2016)에 출전했으나, 최고 성적이 동메달에 그쳤다. 그러나 올해는 메이저대회 3회 우승으로 분위기가 좋다. 심지어 라이벌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도쿄 올림픽에 불참한다. 조코비치는 "이번 시즌 엄청난 성적을 거두고 있기 때문에 금메달을 따낼 자신이 있다. 올림픽과 US오픈이 남은 시즌 가장 큰 목표다. 물론 어려움이 따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