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꿈의 구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롯데 오윤석, 사이클링 히트 + 만루포 진기록

    롯데 오윤석, 사이클링 히트 + 만루포 진기록 유료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가 2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오윤석 3회초 2타점 중전안타를 날리고있다. 롯데의 '늦깎이' 오윤석(28)이 같은 하루를 보냈다. 오윤석은 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프로야구 홈경기에서 데뷔 첫 만루 홈런을 포함한 사이클링 히트(한 경기에서 단타, 2루타, 3루타, 홈런을 기록)를 달성했다. 롯데 ...
  • 정규시즌처럼 했다면…아쉬웠던 류현진·김광현 가을야구

    정규시즌처럼 했다면…아쉬웠던 류현진·김광현 가을야구 유료

    ... 상황이 좋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개막이 7월까지 밀렸다. 캐나다 정부 방침에 따라 홈구장인 로저스 센터를 쓰지 못했다. 토론토는 젊은 선수가 많고, 투타 전력이 약한 팀이다. 에이스의 ... 얻지 못했다. 김광현에게는 가시밭길 같은 MLB 데뷔 시즌이었다. 프로 14년 만에 빅리거 을 이뤘지만, 코로나19라는 대형 악재를 만났다. 시범경기에서 호투하고도 이름값에 밀려 마무리 ...
  • 류현진·김광현의 뜨거운 여름, 아쉬운 가을

    류현진·김광현의 뜨거운 여름, 아쉬운 가을 유료

    ... 이기는 데 발판을 놨다. 얼마 전만 해도 상상하기 어려운 '해피 엔딩'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에 그리던 MLB에 진출한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MLB 시범경기가 중단되자 '고립' 상황에 놓였다. 스프링캠프지였던 플로리다를 떠나 홈구장이 있는 세인트루이스로 이동한 뒤에도 마찬가지였다. 가족과 떨어져 식사조차 편히 해결하지 못하는 김광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