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꽃범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KIA 팬 마음 훔친 '도루 1위' 박찬호

    KIA 팬 마음 훔친 '도루 1위' 박찬호

    지난 13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 이범호(38)의 은퇴식 말미에 특별한 행사가 있었다. 이범호가 그의 등번호 25번을 팀 후배 박찬호(24)에게 주는 세리머니였다. 지난 13일 이범호 은퇴식에서 박찬호(왼쪽)는 등번호 25번을 물려 받았다. [뉴스1] 스타 선수의 은퇴 때 영구결번 행사는 종종 있다. 그러나 후배 선수에게 번...
  • 너무나도 아름다웠던·행복했던 '꽃범호' 감동의 은퇴식

    너무나도 아름다웠던·행복했던 '꽃범호' 감동의 은퇴식

    이범호(38 ·KIA)는 지난달 19일 광주 SK전에 앞서 은퇴를 발표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눈물은 은퇴식, 그때 한 번만 흘리겠다. 그날 진짜 나의 마지막 인사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지난 13일 열린 은퇴식, 이범호는 수차례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행복하게 그라운드를 떠날 수 있었다. 이범호의 은퇴식은 13일 광주에서 열린 친정팀 한화와 경기...
  • '아듀' 이범호, 눈물로 팬들과 작별 인사

    '아듀' 이범호, 눈물로 팬들과 작별 인사

    '아듀 꽃범호'. KBO 리그 대표 철인이자 3루수 그리고 만루의 사나이 이범호(38)가 현역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이범호는 13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화와의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 6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그는 이 경기를 끝으로 은퇴한다. 친정팀 한화전와의 경기에서 은퇴식을 치르게 됐다. KIA가 0-2로 ...
  • [포토]이범호 은퇴 입장, 그래도 꽃범호

    [포토]이범호 은퇴 입장, 그래도 꽃범호

    KIA 이범호가 12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은퇴를 앞두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광주=양광삼 기자yang.gwangsam@jtbc.co.kr/2019.07.12/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너무나도 아름다웠던·행복했던 '꽃범호' 감동의 은퇴식

    너무나도 아름다웠던·행복했던 '꽃범호' 감동의 은퇴식 유료

    이범호(38 ·KIA)는 지난달 19일 광주 SK전에 앞서 은퇴를 발표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눈물은 은퇴식, 그때 한 번만 흘리겠다. 그날 진짜 나의 마지막 인사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지난 13일 열린 은퇴식, 이범호는 수차례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행복하게 그라운드를 떠날 수 있었다. 이범호의 은퇴식은 13일 광주에서 열린 친정팀 한화와 경기...
  • 굿바이 꽃범호

    굿바이 꽃범호 유료

    ... 그는 김동주(전 두산), 최정(SK), 박석민(삼성) 등 경쟁자에 가려 최고 자리에는 서지 못했다. 그래도 늘 묵묵하게 제 역할을 했다. 처음엔 팬들이 투박한 외모를 놀리는 뜻에서 '꽃범호'라고 불렀다. 하지만 결국 실력으로 '꽃'처럼 피어났다. 대구고 시절의 이범호는 평범한 내야수였다. 당시 한화 스카우트 팀장 정영기 전 2군 감독은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2000년 1라운드 ...
  • 굿바이 꽃범호

    굿바이 꽃범호 유료

    ... 그는 김동주(전 두산), 최정(SK), 박석민(삼성) 등 경쟁자에 가려 최고 자리에는 서지 못했다. 그래도 늘 묵묵하게 제 역할을 했다. 처음엔 팬들이 투박한 외모를 놀리는 뜻에서 '꽃범호'라고 불렀다. 하지만 결국 실력으로 '꽃'처럼 피어났다. 대구고 시절의 이범호는 평범한 내야수였다. 당시 한화 스카우트 팀장 정영기 전 2군 감독은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2000년 1라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