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꼬마감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파주시, 임진각광장서 23∼25일 '장단콩 축제' 개최

    ... 소원꽂이 등의 이벤트가 마련된다. 특히 평화누리에서는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마술쇼, 버블 쇼, 마임공연, 장단콩 인형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관람할 수 있다. 놀콩에서는 체험행사를 진행하며 꼬마 메주 만들기, 도리깨 콩 타작, 한국전통놀이, 감자·고구마 구워먹기, 전통혼례체험 등이 무료로 운영된다. 달콩에서는 파주장단콩 음식거리, 파주장단콩 전문음식점, 장단콩 즉석 두부, 장단콩 ...
  • 파주장단콩축제 23~25일 임진각광장 등서 열려

    파주장단콩축제 23~25일 임진각광장 등서 열려

    ... 이벤트가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특히 평화누리에서는 마술쇼와 버블쇼, 마임공연, 장단콩인형극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행사기간 내내 예정돼 있다. 놀콩은 체험행사 위주로, 꼬마메주 만들기, 도리깨 콩 타작, 한국전통놀이, 감자고구마 구워먹기, 전통혼례체험 등을 무료 체험할 수 있다. 단, 한국문화공예와 장단콩 공예체험, 궁중한복체험 등 일부 프로그램은 유료로 운영된다. ...
  • 타임뱅크에선 의사나 아이나 1시간 노동 값어치 똑같다

    타임뱅크에선 의사나 아이나 1시간 노동 값어치 똑같다

    ... 중요한 건 일에 차별을 두지 않는다는 점. 남녀노소 구분이 없다. 숙달된 의사든, 코흘리개 꼬마든 1시간 노동은 동일한 값어치를 인정받는다. 혈액은행을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타임뱅크는 ... 않나. '미다스 단일경작'의 폐해다.” 무슨 말인가. 단일경작이라니. “오래전 아일랜드 감자기근을 생각해보라. 감자는 아일랜드 경제의 기둥이었다. 하지만 재앙이 닥쳤다. 단일품종만 경작하다가 ...
  • [밀양소식]농업 & 먹거리 상상관 운영 등

    [밀양소식]농업 & 먹거리 상상관 운영 등

    ... 음식을 판매하고, 이색쌀강정과 삼색 주먹밥, 딸기 찹쌀떡 체험과 딸기·사과 슬러시, 고추 꼬마김밥 등 별미 간식을 판매한다. ◇보건소, 영양 플러스로 서비스 시행 밀양시는 저출산·고령화 ... 상담서비스 제공, 신청자의 특성에 따라 6가지 패키지 중 하나를 처방해 매월 2회 신선식품(쌀·감자·달걀·우유, 검정콩, 김, 미역, 당근, 참치통조림 등) 공급한다. 또 신장과 체중 검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타임뱅크에선 의사나 아이나 1시간 노동 값어치 똑같다

    타임뱅크에선 의사나 아이나 1시간 노동 값어치 똑같다 유료

    ... 중요한 건 일에 차별을 두지 않는다는 점. 남녀노소 구분이 없다. 숙달된 의사든, 코흘리개 꼬마든 1시간 노동은 동일한 값어치를 인정받는다. 혈액은행을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타임뱅크는 ... 않나. '미다스 단일경작'의 폐해다.” 무슨 말인가. 단일경작이라니. “오래전 아일랜드 감자기근을 생각해보라. 감자는 아일랜드 경제의 기둥이었다. 하지만 재앙이 닥쳤다. 단일품종만 경작하다가 ...
  • 타임뱅크에선 의사나 아이나 1시간 노동 값어치 똑같다

    타임뱅크에선 의사나 아이나 1시간 노동 값어치 똑같다 유료

    ... 중요한 건 일에 차별을 두지 않는다는 점. 남녀노소 구분이 없다. 숙달된 의사든, 코흘리개 꼬마든 1시간 노동은 동일한 값어치를 인정받는다. 혈액은행을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타임뱅크는 ... 않나. '미다스 단일경작'의 폐해다.” 무슨 말인가. 단일경작이라니. “오래전 아일랜드 감자기근을 생각해보라. 감자는 아일랜드 경제의 기둥이었다. 하지만 재앙이 닥쳤다. 단일품종만 경작하다가 ...
  • 드론 1000대 띄워 오륜마크 만든 'ICT 올림픽' 유료

    ... 있다. 한국에서도 인증 등의 절차를 거친 뒤 해당 드론을 시중에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창=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관련기사 평화의 여정, 평창 다섯 꼬마가 열다 척박한 감자의 땅, 시를 피웠다 남북선수 손잡고 성화대 불꽃 전달 … 김연아가 불 댕겼다 세계를 홀렸다 … 평창의 겨울동화 속으로 빛의 예술 … 증강현실로 600년 전 천문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