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웃기는 클래식 듣는 시간

    [김호정의 음악인가] 웃기는 클래식 듣는 시간 유료

    김호정 문화팀 기자 코로나19로 세계의 공연장이 닫힌 요즘, 무슨 음악을 들을까. 물론 많지만 일단 '이구데스만 앤 주(Igudesman & Joo)'의 동영상들을 추천한다. 알렉세이 이구데스만은 바이올린, 주형기는 피아노를 연주한다. 둘은 1973년생 동갑인데 영국의 예후디 메뉴인 음악학교에서 만났다. 엄숙하기만 한 공연장에 의문을 품고, 해학과 익살로 가득한 무대를 꾸미기 시작했다. 일단 ...
  •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웃기는 클래식 듣는 시간

    [김호정의 음악인가] 웃기는 클래식 듣는 시간 유료

    김호정 문화팀 기자 코로나19로 세계의 공연장이 닫힌 요즘, 무슨 음악을 들을까. 물론 많지만 일단 '이구데스만 앤 주(Igudesman & Joo)'의 동영상들을 추천한다. 알렉세이 이구데스만은 바이올린, 주형기는 피아노를 연주한다. 둘은 1973년생 동갑인데 영국의 예후디 메뉴인 음악학교에서 만났다. 엄숙하기만 한 공연장에 의문을 품고, 해학과 익살로 가득한 무대를 꾸미기 시작했다. 일단 ...
  •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띄워앉기가 정답은 아니다

    [김호정의 음악인가] 띄워앉기가 정답은 아니다 유료

    김호정 문화팀 기자 클래식 음악 공연을 기획·제작하는 한 회사의 비용 계산서를 받아 봤다. 600석짜리 공연장에서 연주자 10여명이 출연하는 공연을 위한 것이었다. 장소 대관료, 연주자 ... 돌아선 회사는 어떤 공연을 다시 기획할 수 있을까. 예술은 단지 아름답기만 한 것이 아니다. 무대 위와 아래 여러 사람의 생계를 걸고 돌아가는 경제 활동이다. 김호정 문화팀 기자